정보

단식/굶는 동안 인체에 실제로 어떤 일이 발생합니까?

단식/굶는 동안 인체에 실제로 어떤 일이 발생합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나는 최근에 통제된 단식이 인체에 유익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UN 연구를 접했고 나는 역경에 맞서 야생에서 살아남는 이야기에 매료되었습니다.

그것은 내 관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뭐라고 요 바로 그거죠 단식 중에 인체에 발생하고 궁극적으로 기아?

글리코겐 사용/소진의 기간이 있고 기능이 손상되지만 의학적으로 인체(장기, 근육, 단백질, 체지방, 인지 과정 등)와 일정 기간(사망까지 24시간)에 일어나는 일을 이해합니다. 나는 구취가 흥미로운 부작용 등이라고 읽었습니다.

인체가 물에 충분히 접근할 수 있고 탈수를 피할 수 있다고 가정합니다.


실제로, 신체는 마지막 식사 후 약 8시간 정도, 일반적으로 음식에서 영양소 흡수가 끝나면 공복 상태에 들어갑니다.
일반적으로 간과 근육에 저장된 체내 포도당이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공복 상태에 있을 때 신체는 에너지를 제공하기 위해 저장한 포도당을 사용합니다. 이 저장고를 다 쓴 후에도 계속 단식을 하고 있다면, 신체는 에너지를 생성하기 위해 지방을 연소하기 시작하여 체중 감소로 이어집니다. 며칠 동안 단식하면 혈액에 더 높은 수준의 엔돌핀이 있게 되어 더 주의를 기울이게 하고 이상하게도 정신적으로 안정되는 느낌을 줍니다. 결국, 너무 오랫동안 굶어죽으면 신체는 에너지를 생성하기 위해 근육 단백질을 분해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 그들의 몸은 그들 자신의 근육을 '먹어야' 했습니다) 기술적으로 기아는 당신의 몸이 당신의 단백질, 즉 근육을 먹기 시작하는 때입니다.
기아 상태에서는 지방이 연소되고 근육이 '먹기' 때문에 몸이 가늘어집니다. 이것은 분명히 약점으로 이어집니다. 지방이 연소될 때 신체의 지방에 저장된 독소가 용해되어 신체에서 제거되기 때문에 발생하는 해독 과정을 거칩니다. 신장은 신체의 물과 칼륨 및 나트륨과 같은 염분을 유지하는 데 매우 효율적입니다. 그러나 이것들은 땀을 통해 손실될 수 있습니다. 이것은 결국 탈수로 이어지며 다음과 같이 신체에 많은 일을 합니다. 신체가 체온을 조절하지 못하게 합니다. 심장은 더 열심히 일합니다(대부분의 물은 혈액에 있고(약 %$60$)). 물을 잃으면 심장이 더 많은 양의 혈액을 '따라와' 펌프질하여 혈액의 흐름을 유지하고 몸을 식혀야 합니다. 심장이 더 열심히 일하므로 열사병의 위험이 더 커질 수 있음); 당신은 불안하고, 졸리고, 혼란스럽고, 건망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것은 신체가 음식과 액체 측면에서 필요로 하는 것이 결핍되었을 때 일어나는 많은 일입니다.

이것은 당신의 몸이 기아 상태에 있을 때 일어나는 일이며 이것은 매우 일반적입니다. 더 많은 일들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지만 간단히 대답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단식 생리학 및 #8211 파트 II

단식에 대한 많은 오해가 있습니다. 아무것도 먹지 않을 때 우리 몸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에 대한 생리학을 검토하는 것이 유용합니다.

포도당과 지방은 신체의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포도당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 신체는 건강에 해로운 영향 없이 지방을 사용하여 조절합니다. 이것은 단순히 삶의 자연스러운 부분입니다. 식량 가용성이 낮은 시기는 항상 인류 역사의 일부였습니다. 이러한 구석기 생활의 사실에 적응하기 위해 메커니즘이 진화했습니다. 급식 상태에서 금식 상태로의 전환은 여러 단계에서 발생합니다.

  1. 수유 – 식사 중에 인슐린 수치가 상승합니다. 이것은 근육이나 뇌와 같은 조직으로 포도당을 흡수하여 에너지로 직접 사용할 수 있도록 합니다. 과도한 포도당은 간에 글리코겐으로 저장됩니다.
  2. 흡수 후 단계 – 단식 시작 후 6-24시간. 인슐린 수치가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글리코겐이 분해되면 포도당이 에너지로 방출됩니다. 글리코겐 저장은 대략 24시간 동안 지속됩니다.
  3. 글루코스 신생합성 – 24시간에서 2일 – 간은 "글루코스 신생합성"이라는 과정을 통해 아미노산으로부터 새로운 포도당을 생성합니다. 말 그대로 이것은 "새로운 포도당을 만드는 것"으로 번역됩니다. 당뇨병이 없는 사람의 경우 포도당 수치는 떨어지지만 정상 범위 내에 있습니다.
  4. 케토시스 – ​​단식 시작 후 2~3일 – 단식 중에 도달하는 낮은 인슐린 수치는 지방 분해를 촉진하여 에너지로 지방을 분해합니다. 트리글리세리드로 알려진 지방의 저장 형태는 글리세롤 백본과 3개의 지방산 사슬로 분해됩니다. 글리세롤은 포도당 신생합성에 사용됩니다. 지방산은 신체의 많은 조직에서 직접 에너지로 사용될 수 있지만 뇌는 그렇지 않습니다. 혈액뇌장벽을 통과할 수 있는 케톤체는 뇌에서 사용하기 위해 지방산에서 생성됩니다. 4일의 단식 후, 뇌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약 75%가 케톤에 의해 제공됩니다. 생성되는 두 가지 주요 유형의 케톤은 베타 하이드록시부티레이트와 아세토아세테이트이며, 이는 단식 중에 70배 이상 증가할 수 있습니다.
  5. 단백질 보존 단계 >5일 – 높은 수준의 성장 호르몬은 근육량과 마른 조직을 유지합니다. 기초 대사 유지를 위한 에너지는 거의 전적으로 유리 지방산과 케톤의 사용으로 충족됩니다. 증가된 노르에피네프린(아드레날린) 수치는 대사율 감소를 방지합니다.

인체는 식량 가용성이 낮은 기간을 처리하기 위한 잘 발달된 메커니즘을 가지고 있습니다. 본질적으로 여기에서 설명하는 것은 포도당 연소(단기)에서 지방 연소(장기)로 전환하는 과정입니다. 지방은 단순히 신체에 저장된 음식 에너지입니다. 식량이 부족한 시대에는 저장한 음식물이 자연스럽게 배출되어 그 빈자리를 채웁니다. 따라서 몸은 저장된 지방이 모두 사용될 때까지 스스로 영양을 공급하기 위해 '근육을 태우지' 않습니다.

호르몬 적응

단식은 인슐린 수치를 낮추는 가장 효율적이고 일관된 전략입니다. 이것은 수십 년 전에 처음 언급되었으며 사실로 널리 받아들여졌습니다. 그것은 아주 간단하고 분명합니다. 모든 음식은 인슐린을 높이므로 인슐린을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모든 음식을 피하는 것입니다. 신체가 에너지를 위해 지방을 태우는 것으로 전환하기 시작하면서 혈당 수치는 정상으로 유지됩니다. 이 효과는 24-36시간의 짧은 금식 기간에 나타납니다. 더 긴 기간의 단식은 인슐린을 훨씬 더 극적으로 감소시킵니다. 보다 최근에는 매일 번갈아 가며 단식하는 것이 인슐린을 줄이는 허용 가능한 기술로 연구되었습니다.

규칙적인 단식은 인슐린 수치를 낮추는 것 외에도 인슐린 감수성을 크게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것은 체중 감량 퍼즐에서 누락된 링크입니다. 대부분의 식단은 인슐린 분비가 높은 음식을 줄이지만 인슐린 저항성 문제를 해결하지는 않습니다. 처음에는 체중이 감소하지만 인슐린 저항성으로 인해 인슐린 수치와 신체 세트 중량이 높게 유지됩니다. 단식은 인슐린 저항성을 줄이는 효율적인 방법입니다.

인슐린을 낮추면 과도한 염분과 수분이 체내에서 제거됩니다. 인슐린은 신장에서 염분과 수분 저류를 유발합니다. 앳킨스 스타일의 다이어트는 종종 이뇨작용, 즉 과도한 수분 손실을 유발하여 초기 체중 감소의 대부분이 수분이라는 주장으로 이어집니다. 사실이지만 이뇨제는 팽만감을 줄이고 '가벼움'을 느끼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일부는 또한 약간 낮은 혈압을 기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단식은 초기에 급격한 체중 감소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처음 5일 동안 체중 감소는 하루 평균 0.9kg으로 칼로리 제한을 훨씬 초과했으며 염분과 물의 이뇨로 인한 것 같습니다.

성장 호르몬

성장 호르몬은 연료를 위한 지방의 가용성과 유용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근육량과 골밀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분비물은 박동성으로 알려져 있어 정확한 측정이 어렵다. 성장 호르몬 분비는 나이가 들수록 꾸준히 감소합니다. 성장 호르몬 분비에 대한 가장 강력한 자극 중 하나는 단식입니다. 5일의 단식 기간 동안 성장 호르몬 분비가 두 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순 생리학적 효과는 금식 기간 동안 근육과 뼈 조직 질량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전해질

단식 중 영양실조에 대한 우려는 잘못된 것입니다. 지방 저장고는 꽤 많기 때문에 불충분한 칼로리는 큰 걱정거리가 아닙니다. 주요 관심사는 미량 영양소 결핍증의 발병입니다. 그러나 단식에 대한 장기간의 연구에서도 영양실조의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칼륨 수치는 약간 감소할 수 있지만 2개월간의 지속적인 금식은 보충제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수치가 3.0mEq/L 미만으로 떨어지지 않습니다. 이 금식 기간은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것보다 훨씬 깁니다. 단식 중 마그네슘, 칼슘 및 인 수치는 안정적입니다. 아마도 이것은 뼈에 이러한 미네랄이 많이 저장되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체내 칼슘과 인의 99%는 뼈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종합 비타민 보충제를 사용하면 미량 영양소의 일일 권장량을 얻을 수 있습니다. 382일의 치료적 단식은 건강에 해로운 영향 없이 종합비타민만으로 유지되었습니다. 사실 이 남자는 이 기간 내내 기분이 좋았다고 주장했다. 유일한 관심사는 단식에서 설명한 요산의 약간 상승일 수 있습니다.

아드레날린 수치가 증가하여 더 많은 음식을 섭취할 수 있는 에너지가 충분합니다. 예를 들어, 48시간의 단식은 무서운 대사 '종료'가 아니라 대사율을 3.6% 증가시킵니다. 4일 단식에 대한 응답으로 휴식 시 에너지 소비가 최대 14% 증가했습니다. 신진대사를 늦추는 대신 신체가 신진대사를 촉진합니다. 아마도 이것은 우리가 나가서 더 많은 음식을 찾을 에너지를 얻기 위해 수행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정말 흥미롭습니다. 저칼로리 식단이 아닌 단식을 하면 여러 수준에서 매우 유익한 것으로 보이는 수많은 호르몬 적응이 발생합니다. 본질적으로, 단식은 몸이 당을 태우는 것에서 지방을 태우는 것으로 전환합니다. 안정시 신진대사는 감소하지 않고 오히려 증가합니다. 우리는 효과적으로 우리 자신의 지방을 통해 우리 몸에 영양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지방을 ‘먹고’고 있습니다. 이것은 완전히 의미가 있습니다. 지방은 본질적으로 저장된 음식입니다. 사실, 연구에 따르면 에피네프린(아드레날린) 유도 지방 연소는 혈당 저하에 의존하지 않습니다.

인슐린 작용 방식에 대한 이전 논의를 상기하십시오. 지방은 은행에 예치된 돈처럼 장기간에 걸쳐 비축해 놓은 음식입니다. 단기 식품은 지갑에 있는 돈처럼 글리코겐으로 저장됩니다. 문제는 은행에 있는 돈에 접근하는 방법입니다. 지갑이 고갈되면 초조해져서 다시 채우러 나갑니다. 이것은 우리가 은행에 있는 돈에 접근하는 것을 방지합니다.

지방은 ‘bank’에 저장됩니다. 우리의 글리코겐인 지갑이 고갈되면 배가 고프고 먹고 싶어집니다. 그것은 ‘bank’에 지방으로 저장되어 있는 ‘음식’이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배고프게 합니다. 그 지방을 태우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금식은 쉽게 들어갈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합니다.


금식이 신진대사에 미치는 영향

칼로리를 심각하게 제한하면 신체는 이러한 연료 부족을 감지하고 에너지를 보존하기 위한 기능을 저하시킵니다. 신진대사를 높이는 대신 휴식 시 신진대사가 최대 20%까지 억제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휴식 시 신진대사는 혈액 펌프 및 호흡과 같은 기본 기능에 연료를 공급하기 위해 신체가 사용하는 에너지를 기반으로 합니다. 이러한 활동은 멈추지 않으며, 신체는 적절하게 섭취했을 때보다 더 효율적이 되고 더 적은 칼로리를 소모합니다.

이것이 바로 저칼로리 다이어트와 단식이 기대하는 결과를 가져오지 않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당신의 몸은 칼로리를 태우는 속도를 늦춤으로써 기아로 인식되는 것과 싸우고 있습니다.


단식은 인간의 신진대사를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단식은 사람들이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음식을 먹지 않는 것도 인간의 신진대사 활동을 촉진하고 항산화제를 생성하며 노화의 일부 영향을 역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오키나와 과학 기술 대학원 대학(OIST)과 교토 대학의 과학자들은 단식 중에 양이 증가하고 다양한 건강상의 이점을 나타내는 이전에 보고되지 않은 30가지 물질을 확인했습니다.

Mitsuhiro 교수가 이끄는 OIST G0 Cell Unit의 기술자이자 논문의 제1저자인 Dr. Takayuki Teruya는 "우리는 수년 동안 노화와 신진대사를 연구해 왔으며 인간의 단식에서 알려지지 않은 건강 영향을 찾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야나기다. "원래 예상과 달리 단식은 오히려 적극적으로 대사 활성화를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9년 1월 29일자에 발표된 연구 과학 보고서, 는 단식한 4명의 개인에게서 채취한 전 인간 혈액, 혈장 및 적혈구에 대한 분석을 제공합니다. 연구원들은 생물체에 에너지를 부여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화학 과정에서 형성되는 물질인 대사 산물의 수준 변화를 모니터링했습니다. 결과는 이전에 인식되지 않았던 30개를 포함하여 44개의 대사 산물이 단식 58시간 이내에 피험자 사이에서 1.5배에서 60배 사이에서 보편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전 연구에서 G0 세포 단위는 류신, 이소류신 및 안과산으로 알려진 세 가지를 포함하여 나이가 들수록 양이 감소하는 다양한 대사 산물을 확인했습니다. 단식하는 사람의 경우 이러한 대사 산물의 수준이 증가하여 단식이 수명을 연장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메커니즘을 제안합니다.

Teruya는 "이들은 각각 근육 및 항산화 활성 유지를 위한 매우 중요한 대사 산물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결과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단식에 의한 회춘 효과의 가능성을 시사합니다."

대사 산물은 메커니즘 및 건강 영향에 대한 단서를 제공합니다

인체는 탄수화물이 있을 때 빠른 에너지를 얻기 위해 탄수화물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신체는 대체 에너지 저장을 약탈하기 시작합니다. "에너지 치환" 행위는 증거의 흔적, 즉 부티레이트, 카르니틴 및 분지쇄 아미노산으로 알려진 대사산물을 남깁니다. 이러한 잘 알려진 에너지 대체 마커는 단식 중에 축적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단식은 에너지 대체 이상의 효과를 이끌어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인간 혈액에 대한 포괄적인 분석에서 연구원들은 확립된 단식 마커 등을 모두 언급했습니다. 예를 들어, 그들은 유기체가 탄수화물, 단백질 및 지질의 화학 결합에 저장된 에너지를 방출하는 과정인 구연산 회로에 의해 생성되는 물질의 전 세계적인 증가를 발견했습니다. 현저한 증가는 단식하는 동안 모든 세포를 실행하는 작은 발전소가 과부하 상태에 빠지게 됨을 시사합니다.

단식은 또한 유전자 발현과 단백질 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화학 물질인 퓨린과 피리미딘의 대사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발견은 단식이 어떤 시간에 세포가 만드는 단백질을 재프로그래밍하여 기능을 변경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변화는 세포의 항상성을 촉진하거나 환경 영향에 대한 반응으로 유전자 발현을 편집하는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대사될 때 퓨린과 피리미딘은 또한 신체의 항산화제 생산을 촉진합니다. 에르고티오네인 및 카르노신과 같은 여러 항산화제는 58시간의 연구 기간 동안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항산화제는 대사 과정에서 생성되는 자유 라디칼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5탄당 인산 경로"라고 하는 대사 경로의 산물도 산화의 유해한 영향을 유지하며, 공복 시 유사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혈장에서만 발생했습니다.

금식의 새로운 건강상의 이점?

저자들은 기아가 위험할 정도로 산화적인 내부 환경을 조성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항산화 효과가 단식에 대한 신체의 주요 반응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그들의 탐색적 연구는 산화 방지제가 단식 표지로서 첫 번째 증거를 제공합니다. 또한 이 연구는 단식이 젊은 사람들에게 풍부하지만 노인들에게는 고갈되는 여러 연령 관련 대사 산물의 생산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개념을 소개합니다.

테루야는 "최근 노화 연구에 따르면 칼로리 제한과 단식은 모델 동물의 수명을 연장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자세한 메커니즘은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단식과 유사한 대사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운동 프로그램이나 약물 개발을 통해 다양한 관점에서 항노화 효과를 검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견은 단식이 인간의 건강에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확립된 아이디어를 확장합니다. 다음 단계는 더 큰 연구에서 이러한 결과를 복제하거나 다른 수단에 의해 대사 변화가 어떻게 유발될 수 있는지 조사하는 것입니다.

테루야 교수는 “인간도 모델 동물처럼 단식이나 칼로리 제한을 통해 대사성 질환 예방과 수명 연장 효과를 누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단식으로 인한 대사 변화를 이해하면 건강을 유지하는 지혜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단식 신화

단식과 관련된 많은 신화가 있습니다. 이러한 신화는 너무 자주 반복되어 종종 오류가 없는 진실로 인식됩니다. 이러한 신화 중 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 단식은 당신을 '기아' 모드로 만듭니다
  • 단식은 굶주림으로 당신을 압도할 것입니다
  • 단식은 수유를 재개할 때 과식을 유발합니다.
  • 단식은 근육을 많이 잃게 만듭니다
  • 단식은 저혈당을 일으킨다
  • 뇌가 기능하려면 포도당이 필요합니다
  • 그냥 '미쳤어'

오래전에 입증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단식 신화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습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오늘날 우리 중 누구도 살아 있지 않을 것입니다.

단식은 근육을 태우고 뇌 건강을 악화시키나요?

에너지를 위해 근육을 태우는 결과를 고려하십시오. 긴 겨울 동안 먹을 것이 없는 날이 많았다. 첫 번째 에피소드 이후에 당신은 심하게 약해질 것입니다. 몇 번의 반복된 에피소드 후에 당신은 너무 약해져서 사냥을 하거나 음식을 모을 수 없을 것입니다. 인간은 종으로 살아남지 못했을 것입니다.

더 나은 질문은 인체가 대신 단백질을 태울 계획이라면 에너지를 지방으로 저장하는 이유일 것입니다. 물론 대답은 지방과 같은 다른 연료가 있는 한 근육을 태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신화에 불과했습니다.

뇌 세포가 적절한 기능을 하려면 포도당이 필요하다는 또 다른 지속적인 신화가 있습니다. 이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동물 중에서 독특한 인간의 뇌는 장기간 기아 상태에서 주요 연료원으로 케톤을 사용할 수 있어 골격근과 같은 단백질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포도당이 생존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경우의 결과를 고려하십시오. 인간은 종으로 살아남지 못할 것입니다. 24시간이 지나면 포도당이 고갈되고 뇌가 마비되면서 멍청이가 됩니다. 야생 동물에 대한 유일한 이점인 지능이 사라지기 시작합니다. 인류는 곧 멸종했을 것입니다.

지방은 단순히 음식 에너지를 장기적으로 저장하는 신체의 방법이며, 포도당/글리코겐은 단기적인 해결책입니다. 단기 저장고가 고갈되면 신체는 문제 없이 장기 저장으로 전환합니다.

단식은 근육이 아닌 지방을 태운다

예를 들어, 매일 번갈아 가며 단식하는 것에 대한 연구는 근육 손실에 대한 우려가 대체로 잘못된 것임을 보여줍니다. 70일 이상 매일의 교대 단식은 체중이 6% 감소했지만 체지방은 11.4% 감소했습니다. 제지방량(근육과 뼈 포함)은 전혀 변하지 않았습니다. LDL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가 크게 개선되었습니다. 근육량을 유지하기 위해 성장 호르몬이 증가합니다. 하루 한 끼 식사에 대한 연구에서는 동일한 칼로리 섭취량에도 불구하고 훨씬 더 많은 지방 손실을 발견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근육 손실의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보다 최근에, 단식 대 칼로리 제한에 대한 무작위 시험에서는 단식 중에 근육이 '연소'된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이 시험에서, 단식 그룹은 격일로 36시간 금식 프로토콜을 따랐습니다(교체 매일 금식 또는 ADF).

일부 전문가에 따르면 단식은 하루에 약 1/3파운드의 근육을 소모합니다. 이것은 일주일에 1파운드의 근육에 해당하며, 32주 연구 과정에서 단식 그룹은 32파운드의 근육을 잃어야 합니다. 실제 손실된 제지방량은 1.2kg(2.6파운드)이지만 중요한 것은 이것이 칼로리 제한(1.6kg)보다 적습니다. 또한 체중 감량(피부, 결합 조직) 시 약간의 제지방이 줄어들고 공복 시 제지방 비율이 2.2% 증가합니다.

제 임상 경험도 마찬가지입니다. 1000명이 넘는 환자를 단식으로 치료했지만 지속적인 근육 약화를 호소한 사람의 수는 총 0명입니다. 또한 단식은 복부 지방이라고도 하는 위험한 몸통 지방의 양을 2배 이상 태웁니다. 중간 부분 주변의 이 지방은 피부 아래에 운반되는 지방보다 건강에 훨씬 더 해롭습니다.

기아 모드

유추를 고려하십시오. 냉동실은 음식을 장기간 보관하고 냉장고는 단기간 보관합니다. 하루에 세 번, 우리가 음식을 사러 시장에 간다고 가정해 봅시다. 일부는 냉장고에 들어가지만 초과분은 냉동실에 들어갑니다. 곧 하나의 냉동고로는 충분하지 않으므로 다른 냉동고를 구입한 다음 다른 냉동고를 구입합니다. 수십 년 동안 우리는 10개의 냉동고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른 곳에 둘 곳이 없습니다. 하루에 세 번, 우리는 여전히 더 많은 음식을 구입하기 때문에 냉동실에 있는 음식은 먹지 않습니다. 냉동실에서 음식을 꺼낼 이유가 없습니다. 언젠가 우리가 음식을 사지 않기로 결정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기아 모드'에서 모든 것이 종료됩니까? 그 어떤 것도 진실에서 멀어질 수 없습니다. 우리는 먼저 냉장고를 비울 것입니다. 그런 다음 냉동실에 조심스럽게 보관한 음식이 풀려날 것입니다.

따라서 신체의 경우 포도당은 단기 에너지로 사용되고 지방은 장기 저장(냉동고)으로 사용됩니다. 포도당이 충분히 있을 때 지방은 연소되지 않습니다. 수십 년 동안 풍부한 포도당이 축적되면 지방 저장량이 늘어납니다. 포도당을 갑자기 사용할 수 없다면 어떻게 될까요? '기아 모드'에서 모든 것이 종료됩니까? 그 어떤 것도 진실에서 멀어질 수 없습니다. 그렇게 조심스럽게 지방으로 저장된 에너지는 방출될 것입니다.

기아 모드는 널리 알려진 대로, 한 끼라도 빠지지 않도록 항상 겁을 주기 위해 키우는 신비한 부기맨입니다. 1년 동안 약 1000번의 식사가 소비됩니다. 60년 동안 60,000번의 식사에 해당합니다. 60,000명 중 세 끼를 건너뛰는 것이 어떻게든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단순히 터무니없는 일입니다. 근육 조직의 분해는 매우 낮은 수준의 체지방(약 4%)에서 발생합니다. 이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 시점에서 에너지를 위해 동원할 체지방이 더 이상 없고 마른 조직이 소모됩니다. 인간의 몸은 일시적인 기아 기간을 견디도록 진화했습니다. 지방은 저장된 에너지이고 근육은 기능적 조직입니다. 지방이 먼저 연소됩니다. 이것은 엄청난 양의 장작을 저장하지만 대신 소파를 태우기로 결정한 것과 비슷합니다. 그것은 단순히 의미가 없습니다. 체지방이 선택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낮아질 때까지 신체는 근육량을 보존합니다.

'기아 모드'에 대한 또 다른 지속적인 신화는 기초 대사가 심하게 감소하고 우리 몸이 '셧다운'된다는 것입니다. 이것 역시 인류의 생존에 매우 불리하다. 단식 하루 후 신진 대사가 감소하면 음식을 사냥하거나 수집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가 줄어 듭니다. 에너지가 적으면 음식을 얻을 가능성이 줄어듭니다. 그래서 또 하루가 지나고 우리는 더욱 약해져 음식을 얻을 가능성이 훨씬 더 낮아집니다. 이것은 인류가 살아남지 못했을 악순환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그것은 단순히 의미가 없습니다. 사실, 인간을 포함하여 하루에 세 끼의 식사가 필요하도록 진화된 동물 종은 없습니다. 우리는 이미 이전 게시물에서 휴식 에너지 ​​소비(REE)가 단식 중에 감소하지 않고 증가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신진 대사는 종료되지 않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가장 최근의 연구에서 칼로리 제한은 휴식기 대사율(RMR)을 하루 평균 76칼로리(통계적으로 유의미함)만큼 낮춘 반면, 단식 그룹은 하루 29칼로리만 낮췄습니다(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음). 즉, 칼로리 제한은 신진 대사를 낮추었지만 금식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이 신화가 어디에서 유래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일일 칼로리 제한은 신진 대사 감소로 이어지므로 사람들은 음식 섭취가 0으로 떨어지면 단순히 확대될 것이라고 가정했습니다. 이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에너지를 음식에 의존하는 경우 음식을 줄이면 에너지 섭취가 줄어들고 에너지 소비도 줄어듭니다. 그러나 음식 섭취가 0이 되면 신체는 음식에서 저장된 음식(지방)으로 에너지 입력을 전환합니다. 이것은 '음식'의 가용성을 크게 증가시키고 이는 에너지 소비의 증가와 일치합니다.

미네소타 기아 실험

그렇다면 미네소타 기아 실험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습니까? 이 참가자들은 금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저칼로리 식단을 먹고 있었습니다. 단식에 대한 호르몬 적응은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장기간 감소된 음식 섭취에 대한 응답으로 신체는 TEE를 낮추기 위해 조정합니다.

음식 섭취가 0이 되면(단식) 모든 것이 바뀝니다. 몸은 분명히 TEE를 0으로 낮출 수 없습니다. 대신, 몸은 이제 우리 몸에 저장된 지방을 태우는 것으로 전환합니다. 결국, 그것은 정확히 정확히 무엇을 위해 거기에 넣어 졌는지입니다. 우리의 체지방은 음식이 없을 때 음식으로 사용됩니다. 그것은 외모를 위해 거기에 두지 않습니다.

연료 전환

상세한 생리학적 측정은 TEE가 금식 기간 동안 유지되거나 때로는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22일 동안 매일 교대로 단식한 결과 TEE에서 측정 가능한 감소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기아' 모드는 없었다. 신진대사 감소는 없었다. 지방 산화는 58% 증가한 반면 탄수화물 산화는 53%에서 감소했습니다. 이것은 신체가 전반적인 에너지 감소 없이 설탕 연소에서 지방 연소로 전환하기 시작했음을 의미합니다. 4일의 단식은 실제로 TEE를 12% 증가시킵니다. 노르에피네프린 수치(아드레날린)는 에너지를 유지하기 위해 117% 급증했습니다. 몸이 지방 연소로 전환되면서 지방산이 370% 이상 증가했습니다. 인슐린 측정값이 17% 감소했습니다. 혈당 수치는 약간 떨어졌지만 정상 범위를 유지했습니다.

단식에 대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유익한 모든 적응은 저칼로리 식단에서 일어나는 것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사실, 포도당을 조금만 만져도 금식의 호르몬 변화가 얼마나 빨리 역전되는지 보십시오. 7.5g의 포도당(설탕 2티스푼 또는 청량 음료 한 모금)만으로도 케톤증을 역전시킬 수 있습니다. 포도당을 섭취한 직후 케톤 베타 하이드록시부티레이트와 아세토아세테이트는 지방산과 마찬가지로 거의 아무것도 아닙니다. 인슐린이 증가하고 포도당이 증가합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 하는가? 몸은 지방 연소를 멈춥니다. 그것은 이제 당신이 먹고 있는 설탕을 태우는 것으로 돌아왔습니다.

과식은 어떨까요?

단식이 과식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반복됩니다. 칼로리 섭취량에 대한 연구는 다음 식사 때 약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루 단식 후 평균 칼로리 섭취량은 2436에서 2914로 증가합니다. 그러나 전체 2일 동안에는 여전히 1958칼로리의 순 적자가 있습니다. 증가된 칼로리는 단식하는 날의 칼로리 부족을 거의 보충하지 못했습니다. 저희 클리닉에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따르면 식욕은 단식 기간이 길어질수록 감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단식은 몸에서 영양분을 빼앗아 가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충분한 양 이상의 영양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이 요점입니다. 지방이라고도 하는 이러한 영양소 중 일부를 제거합니다.

미량영양소와 미네랄이 걱정된다면 언제나 종합 비타민제를 섭취할 수 있습니다. 대체 매일 단식(ADF)과 같은 다른 요법도 영양 결핍에 대한 우려를 완화할 수 있습니다.

과학은 분명합니다. 단식을 둘러싼 신화는 거짓에 불과했습니다.


4단계 단식(36-48시간): 성장 호르몬 및 회복

4단계에서는 간헐적 단식 영역을 벗어나 더 긴 단식에 들어갑니다.

여러 날의 단식을 하면 성장 호르몬 수치가 변화하기 시작하여 새로운 이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근육 성장 및 복구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48시간 단식은 인간 성장 호르몬(HGH) 분비를 최대 400%까지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하루 종일 성장 호르몬 폭발의 빈도를 증가시켰습니다[ * ].

HGH는 근육량[ * ]을 증가시키고 더 빠른 근육 복구[ * ]를 자극합니다. 또한 상처와 더 심각한 부상[ * ]의 치유 과정을 가속화할 수 있습니다. HGH는 매우 효과적이어서 외부로 복용하는 것은 프로 스포츠에서 금지되며 도핑으로 간주됩니다.

직관에 어긋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때때로 이틀 동안 음식을 먹지 않으면 근육을 잃지 않고 만드는 데 실제로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 단식하면 어떻게 될까요?

하루 안먹으면 어떻게 되나요? 답은 비교적 간단해 보이지만 24시간 단식은 몸에 복잡한 파급 효과를 줍니다.

단식은 유대교와 이슬람교의 욤 키푸르(Yom Kippur)와 라마단(Ramadan)을 포함하여 많은 종교 전통의 오랜 부분입니다. 간헐적 단식으로 알려진 단식의 형태도 체중 감량 도구로 인기를 얻었습니다.

많은 연구에서 체중 감량에 미치는 영향을 포함하여 하루 동안 음식을 포기하는 것의 이점과 위험을 조사했습니다.

이 기사에서 우리는 단식 중에 신체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그리고 금식을 더 안전하게 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살펴봅니다.

Pinterest에서 공유 연구에 따르면 단식은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람이 단식을 하든 안 하든 몸은 여전히 ​​에너지를 필요로 합니다. 그것의 주요 에너지원은 포도당이라고 하는 설탕이며, 일반적으로 곡물, 유제품, 과일, 특정 야채, 콩, 심지어 과자를 포함한 탄수화물에서 나옵니다.

간과 근육은 포도당을 저장했다가 신체가 필요할 때마다 혈류로 방출합니다.

그러나 단식 중에는 이 과정이 바뀝니다. 약 8시간의 단식 후 간은 남은 포도당을 마지막으로 사용합니다. 이 시점에서 신체는 글루코네오제네시스(gluconeogenesis)라고 하는 상태에 들어가 신체가 단식 모드로 전환됨을 표시합니다.

연구에 따르면 포도당 신생합성은 신체가 태우는 칼로리의 수를 증가시킵니다. 탄수화물이 들어오지 않으면 몸은 주로 지방을 사용하여 자체 포도당을 생성합니다.

결국, 신체도 이러한 에너지원을 고갈시킵니다. 금식 모드는 더 심각한 기아 모드가 됩니다.

이 시점에서 사람의 신진 대사가 느려지고 신체는 에너지를 얻기 위해 근육 조직을 태우기 시작합니다.

다이어트 문화에서 잘 알려진 용어이지만, 진정한 기아 모드는 음식 없이 며칠 또는 몇 주가 지난 후에야 발생합니다.

따라서 24시간 후에 단식을 하는 사람들의 경우 다른 건강 문제가 없는 한 하루 동안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으로 안전합니다.

단식은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연구에 따르면 이것이 모든 사람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닙니다.

인기 있는 다이어트 계획에는 12시간 또는 16시간 금식 기간과 24시간 단식이 포함됩니다. 일부 다이어트는 사람들이 단식 중에 물만 마시도록 요구하는 반면 다른 다이어트는 제로 칼로리 음료를 허용합니다.

단식은 일일 칼로리 섭취량을 약간 줄이는 것을 포함하여 다른 체중 감량 방법보다 반드시 더 나은 것은 아닙니다.

In a recent study , people with obesity who fasted intermittently for 12 months lost slightly more weight than those who dieted in a more traditional way, but the results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The limits of fasting appear to have less to do with its physical effects than how it fits into a given lifestyle.

For example, the same study found that people who fasted were more likely to give up on weight-loss efforts than those who dieted in a more traditional way, such as counting calories. The researchers concluded that fasting might be harder to maintain over time.

Another possible concern is post-fast binging. Some fasting experts agree that it is easy to derail weight-loss successes by overeating after the fasting period.

Fasting days can also offer a false sense of security, leading people to disregard positive eating habits on non-fasting days.


How your body fights to keep you alive when you’re starving

The human body can go without oxygen for about five to ten minutes, and about three to eight days without water. But remarkably, people have been known to live upwards of 70 days without food. 이것이 어떻게 가능한지?

The answer lies in a series of evolved physiological and metabolic defenses that work to keep you alive for as long as possible in the unfortunate event that you don't have access to food. Just because you're starving doesn't mean you've become helpless. Here's how your body fights to keep you alive and active.

By definition, starvation is a process. Our bodies are not like cars which immediately shut down when they're out of gas. When we experience prolonged low energy intake, and as long as water is available, our bodies enter into a successive series of metabolic modes. It's the body's way of recognizing that food is scarce, and that it needs to re-allocate resources in preparation for what could be an extended period. In essence, your body is buying you some valuable time to give you a fair chance of finding some food.

0-6 hours after eating

Soon after eating, our bodies start to break down glycogen (molecules that store energy) to produce glucose (an important carbohydrate that fuels cells). When we're eating normally, we use glucose as our primary fuel source all is well, we're happy, and in storage mode. Glucose gets packed into our liver and muscle, with the fatty acids getting stored around our body for (potential) future use.

In terms of energy allocation, our brains require 25% of the body's total stored energy (which is a lot if you think about it), with the rest going to fuel our muscle tissues and red blood cells.

We can go for about six hours in this glucose-burning mode, which is why we tend to get a bit cranky if we have to go without food for longer than that.

Now that said, not everyone metabolizes energy in this way. Some individuals are in a state of ketosis in which they have elevated levels of ketone bodies — compounds that are produced when fatty acids are broken down for energy instead of glucose. People in ketosis include those on a ketogenic diet (a high-fat, protein rich, low-carbohydrate diet), or those who have just completed a long physical training session. Technically speaking they're not starving — they're just in a different metabolic mode.

6-72 hours after eating

Now, whether you like it or not, you ~ 할 것이다 enter into a state of ketosis should you go without food for six hours or more this represents the first significant metabolic phase shift as you enter into starvation. At this point, all your glycogen stores will have been exhausted, and your body has no choice but to start hitting the fatty acids for energy. During lipolysis, fatty acids are directly broken down to produce ketone bodies.

Now all this is fine and well except for one very important thing: your brain cannot use fatty acids directly as its fuel source. These fats are large and cannot cross the blood-brain barrier. So, for the first 24 to 48 hours without food, your brain will continue to use the remaining glucose stores as fuel, while the rest of the body goes into the ketosis cycle.

Trouble is, the glucose isn't enough the brain requires about 120 g of glucose per day (the same amount of sugar found in three cans of soda!). At this rate, the brain would starve and die in about three days — but clearly it does not. This is because your body has evolved a backup plan.

It's at this critical stage when the ketone bodies become all the more critical. Because they're short-chain derivatives of fatty acids, they function as tiny powerpacks that can cross the blood-brain barrier and in turn be used by the brain as an alternative metabolic fuel. Your brain will get about 30% of its energy from ketone bodies on day three, but by day four it will jump to 70%. Moreover, your brain's glucose requirement will drop from 120 g per day to 30 g once the body enters into this phase.

Fascinatingly, humans may be the only species who have brains that don't require the ongoing ingestion of glucose to function. Most animals are forced to break down skeletal muscles at a higher rate. The going theory is that, because we humans are so greatly dependent on our intelligence to survive, we have evolved the capacity to stay cognitively sharp while in the midst of prolonged starvation, thus allowing us to search for food.

72 hours and onward

That said, your brain is not out of the woods yet. It's still short of about 10 g of glucose per day. The brain has got to get its energy from somewhere, and that somewhere is your body's own proteins. At this stage in your starvation (or fast), all the cells in your body will start to break down protein that releases amino acids into the bloodstream. These amino acids are then converted into glucose by the liver, and your brain is happy again.


Fed, Fasting and Starved Metabolic States

What happens when you don’t eat enough? This post is going to talk about the biological consequences of fasting and starvation. Starvation and/or under-eating may occur for a variety of reasons: circumstance, prolonged extreme dieting, or fasting diets may put the body in a state of starvation. This post will detail what exactly happens in your body when you are starving.

Before we dive deep into the biological impacts of fasting, I thought this little epiphany I had while researching this post was worth sharing.

Even though modern medicine has evolved tremendously, and we have adapted to incredible technology, at the end of the day we are still creatures, and much of our underlying biology is designed to help us survive as our hunter-gathering ancestors did. Our bodies have astounding protective mechanisms and tightly regulated systems that work to keep us alive.

Personally, I find this stuff fascinating. Ever since I had to read this paper many many years ago, I found the metabolic shifts the body undergoes while eating, post-meal, and during extended periods of time without food riveting.

I am not sure if anyone else will find this interesting (lol really selling myself here…but for real if this is to much science lingo and too in depth, let me know), but I think understanding this process is also important if you want to better understand fasting diets, consequences or physiological damages caused by eating disorders, or what “keto” really means. Hope you enjoy!

*Disclaimer: As always, this is general information intended for healthy adults. Your needs may vary based on medical status, lifestyle, or life-stage. Please never replace generalized health information you’ve read online with individualized clinical care.

Forms of Energy Stores in the Body:

When your body has extra energy after a meal that isn’t immediately needed, it is stored. Your body tightly regulates the amount of glucose (energy/sugar) in the bloodstream and tucks the rest away into storage for a rainy day. This is your body’s way of defending against possible potential starvation scenarios.

Many of us are aware that fat (adipose triglyceride) tissue is one of the major forms of energy reserve in the human body. While adipose tissue serves other important roles, including insulation and padding for your organs, one of its main functions is to serve as an energy depot.

In addition to adipose tissue, glycogen (from carbohydrates) is stored in the liver and muscles. Protein is also stored in muscle. Although it can be broken down by the body and transformed into energy in dire circumstances, as it serves a variety of roles, the body makes great effort to spare it unless depleted of all other options.

Why You Need Food:

To maintain proper function, the brain, nervous system, and cells needs energy. That energy comes in the form of glucose. Typically, your body tightly regulate levels of blood glucose to be able to properly fuel your heart, lungs, brain, and muscles to fuel your daily activities.

The body does a great job tucking extra energy into storage for later, and harvesting it as needed. More details below.

The Well-Fed State:

In a well-fed state, glucose and amino acids are transported from the intestines into the bloodstream to be carried all over the body for energy. The liver has first dibs on using dietary glucose, where it can be converted to glycogen (for storage). Red blood cells (RBC) also use a lot of glucose in the fed state, because unlike other cells, they don’t have a mitochondria, which is the powerhouse of the cell used to create fuel.

In the fed state, insulin is secreted by the pancreas, and stimulates the storage of fuel and protein kinase cascades. To put it simply, insulin (read more about hunger-related hormones here) promotes glucose to enter the muscle and adipose (fat) tissue for storage. Insulin also promotes the uptake of amino acids into muscles, favoring a build up of muscle proteins.

Metabolism in the Post-Fed State:

Once you stop eating, your body can no longer harvests energy directly from ingested glucose but must start to rely on other sources of stored fuel. For the first few hours after a meal or overnight, glycogen in the liver is harvested as the major source of glucose.

Metabolism in the Early Fasting State:

Carbohydrate stores are typically depleted after about a day. After 18-48 hours of no food intake, the body starts the evolve its energy-harvesting strategy.

When glucose levels in the blood begin to drop, insulin decreases and a different hormone known as glucagon begins to increase. Glucagon signals a starved state to the body. As the brain and other tissues (including red blood cells) are dependent upon glucose for fuel, the body does everything it can to protect and fuel itself.

Glucagon stimulates the breakdown of glycogen (stored energy) from the liver, releasing the storage from the liver into the bloodstream as a form of fuel. Fatty acid stored in adipose tissue can also be oxidized for energy, and transported to the brain for energy.

Glucocorticosteroid hormones are also released. The combined presence of low insulin levels and glucocorticosteroid hormones send signals to the body to bring to hydrolyze proteins in muscle cells and to provide amino acids that can be used to create fuel.

Large amounts of nitrogen are typically lost in urine during the early fasting rate, as a result of the high rate of muscle protein breakdown and synthesis of glucose from muscle glucogenesis.

Metabolism in Prolonged Fasting:

If fasting or starvation is ongoing, eventually the body will deplete stores of glycogen. It goes through another metabolic shift.

The body’s goal at this point is to maintain vital physiological functions. It aims to save proteins as best it can.

Fat is broken down into compounds known as glycerol and fatty acids. Through a complex series of events and biological processes (I could go into detail, but I’m guessing no one reading this really wants me to since this is rather science-heavy already, but if you do, let me know) the fatty acids travel to the liver where they are broken into carbon units, which then form units called ketones.

Ketones may be used in place of glucose as a source of fuel for the brain and nervous system during periods of starvation. When ketones are feeding the brain, glycogenesis (the breakdown of muscle for fuel) slows down to try to spare muscle mass.

You may have heard of the ‘keto’ diet. The keto diet strives to achieve ketosis. As you can tell, ketosis is your body’s line of defense against starvation. I am planning a whole post about that, but thought the metabolism of starvation may be useful background information to have before the keto diet is detailed.

During this time, the kidney is also harvested for glucose. The kidney also releases NH3 to try to neutralize the organic acids from the ketone bodies.

After a couple weeks to a couple months (depending on the person), the body may run out of fat stores to harvest for energy, and will turn back to harvesting protein from muscle to make fuel. The metabolism slows down to protect the body from death.

Keep in mind that your heart is a muscle. Eventually, your body harvesting protein for fuel may cause organ failure, such as cardiac failure, resulting in death. Survival time depends on the amount of fat a person has before enduring starvation.

Even for those with large fat stores, fasting state’s can cause physiological damage or death due to extreme ketosis.

It’s also important to note that you don’t have to be eating literally nothing to go into a starvation state. You burn a lot of energy just by thinking, breathing, and engaging in other life-sustaining activities, even if you are completely sedentary. Under-eating for a prolonged period (due to circumstance or due to an eating disorder) can put your body into metabolic states like those of starvation.

That wraps up this post for today! Stay tuned for posts on fasting, under-eating, and keto diets coming soon.

Thank you for reading and as always, feel free to leave questions or comments below, or say hello on Instagram, Twitter, or YouTube!


Shock results

It was difficult to believe that something that made me feel so awful could possibly be doing me good, especially since my test results from before the fast showed that I was already metabolically healthy. I had low levels of “bad” cholesterol, healthy blood sugar and fat levels and very low amounts of visceral fat – the stuff that sticks to our organs and which can be a risk factor for cardiovascular disease and diabetes. The body scan showed a fair amount of body fat (30 per cent), but nearly all concentrated on my hips and thighs, a pattern that has been linked to a lower risk of heart disease and diabetes.

After five days of fasting, none of this had shifted. The body composition scan revealed that I had lost just over 1 kilogram in weight, 584 grams of which came from a loss of lean mass and only 168 grams from body fat. This was a bit of a shock – one selling point of the fasting mimicking diet is that it is supposed to target visceral fat while protecting lean mass. According to Longo, ketosis doesn’t target the visible wobbly bits, only fat around the organs. As I started off with little visceral fat, it instead targeted my lean mass, he says.

“From a global health perspective, I find it quite a negative outcome,” says Karpe. “Half of your change was muscle. The fat regions have not changed much at all. That’s not what you intended.”

Could it be that the lean mass loss was the result of autophagy? Mice put on Longo’s diet in middle age certainly seemed to have some kind of clear-out: their liver, heart and kidneys all shrank during the fast and they had a temporary cull in the numbers of some kinds of blood cells. All went back to normal within a few days of normal eating, heralded by an increase in markers of liver regeneration and tentative signs of muscle regeneration. The assumption is that the decrepit cells that were removed were replaced by newer, shinier versions.

The evidence for autophagy and regeneration in human trials, however, is purely circumstantial. And we don’t know whether any new cells are healthier than what was lost. Longo concedes that this is something his team is still working on.

When it came to blood markers of health and longevity, my results were similarly unimpressive (see “Graph”). The only marked difference was to the hormone IGF-1.

In the ProLon trials, volunteers saw a significant reduction in IGF-1, which Longo says was still there three months after going back to a normal diet.

“When people did the diet they had lower body weight, fat and cholesterol”

Whether this adds up to increased longevity, however, is less clear. Epidemiological studies have linked both low and high IGF-1 levels to early death, with high IGF-1 levels linked to increased cancer risk and low IGF-1 to cardiovascular disease.

Of course, my experiment of one isn’t very scientific, but it did get me wondering: for those of us who are healthy to begin with, does fasting truly offer a benefit beyond the fact you inevitably cut a few calories and lose a bit of weight?


How to Really “Cleanse” Your Body via Autophagy

While a detox or juice cleanse may help clean out your colon for the short-term, it’s not really “cleansing” your body—certainly not in the way autophagy does.

Autophagy is a natural cleansing process that allows cells to recycle their proteins and other essential parts to help make new, healthy cells, while ridding of toxic waste products and damaged parts.

It basically cleans out your body’s toxins, pathogens and damaged molecules at the cellular level, making way for strong, healthy cells. It’s the ideal “cleanse.”

Autophagy is essential to our survival, and is triggered when the body is stressed or starved. However, its activity level tends to decrease as we age.

That said, it’s possible to boost autophagy to take advantage of its crucial role in protecting the brain, heart, immune and metabolic systems, as well as decreasing inflammation and the risk of neurodegenerative diseases.

Fasting, including intermittent fasting (IF), is one of the key ways to kick-start autophagy. But IF may not be ideal for everyone, especially women, who may experience hormonal imbalances.

Another proven way to boost autophagy is through exercise, possibly more effectively via high-intensity interval training (HIIT).

Overall, we know that autophagy is a crucial part of our survival and closely connected to longevity, but how much of it and how much we should work to boost it—especially as we age—is still unknown. And it all likely differs by individual.

This means it’s probably best to look at the big picture. Rather than try to “hack” your body at the cellular level, focus more on a strong and sustainable diet and exercise plan that works for you. This will inevitably promote longevity anyway.

If anything, at least we know that the body is already working hard to cleanse itself, so there’s no need to struggle through another juice cleanse or expensive “detox” program ever again.

About Stephanie Garr (Certified Nutrition Consultant)

Stephanie is a certified nutrition consultant. She graduated from the University of Iowa with degrees in journalism and psychology in 2003, and later studied holistic nutrition at Bauman College in Berkeley, California.

Top Posts

Joe Leech, Dietitian (MSc Nutrition)

Most of us feel overwhelmed when it comes to healthy eating, especially if we have a medical issue.

At DietvsDisease.org we provide research-backed guides and simple meal plans so that you can enjoy food without the stress, and live your healthiest, happiest life.

카테고리

최근 게시물

About Diet vs Disease

Diet vs Disease has only one agenda:

  • Study the research objectively (without bias)
  • Translate information into plain English
  • Help you discover how to apply it to your current health condition.

All content is written by qualified dietitians and is completely independent, with no sponsors or affiliations to industry.



코멘트:

  1. Kentaro

    Congratulations, what a great message.

  2. Arlo

    귀하의 정보를 위해, 이것은 이미 여러 번 논의되었으며 항상 격렬한 토론을 일으켰지 만 합리적인 합의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독자에 대한 당신의 생각을 명확하게하십시오

  3. Radford

    이 화려한 문구는 유용합니다.

  4. Rogelio

    이 질문에 대한 도움에 오히려 감사합니다. 나도 당신을 도울 수 있습니까?

  5. Churchill

    신기하게도....

  6. Guljul

    나는 당신이 옳지 않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확실해. 우리는 그것을 논의 할 것입니다. PM으로 쓰면 의사 소통 할 것입니다.

  7. Sealey

    내 생각에 당신은 옳지 않습니다. 나는 그것을 논의 할 것을 제안한다. 오후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 드리겠습니다.

  8. Torisar

    무화과! 잘하셨어요!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