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19.1: 인구 진화 - 생물학

19.1: 인구 진화 - 생물학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개발 기술

  • 집단 유전학을 정의하고 집단 유전학이 집단 진화 연구에서 어떻게 사용되는지 설명
  • Hardy-Weinberg 원리를 정의하고 그 중요성에 대해 토론하십시오.

찰스 다윈(Charles Darwin)과 알프레드 러셀 월러스(Alfred Russel Wallace)가 자연 선택에 대한 아이디어를 개발할 당시에는 유전 메커니즘 또는 유전학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이해 부족은 진화의 많은 측면을 이해하는 데 걸림돌이었습니다. 사실, 당시의 지배적인(그리고 부정확한) 유전 이론인 혼합 유전은 자연 선택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기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다윈과 월리스는 다윈의 책이 출판된 지 얼마 되지 않은 1866년에 출판된 오스트리아의 수도사 그레고르 멘델의 유전학 연구를 알지 못했다. 종의 기원에 대하여. 멘델의 연구는 유전학자들이 유전의 기본에 대해 빠르게 이해하고 있던 20세기 초에 재발견되었습니다. 처음에 새로 발견된 유전자의 입자적 특성으로 인해 생물학자들은 점진적인 진화가 어떻게 일어날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그 후 수십 년 동안 유전학과 진화는 1940년대에 형성되어 오늘날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자연 선택과 유전학 간의 관계에 대한 일관된 이해인 현대 종합이라고 알려진 것에 통합되었습니다. 요컨대, 현대의 종합은 자연 선택과 같은 진화 과정이 집단의 유전적 구성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그리고 이것이 어떻게 집단과 종의 점진적인 진화를 초래할 수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이 이론은 또한 소진화라고 하는 시간 경과에 따른 인구 변화를 대진화라고 하는 광범위하게 분기된 특성을 가진 새로운 종 및 더 높은 분류학적 그룹을 발생시키는 과정과 연결합니다.

일상적인 연결: 진화와 독감 백신

매년 가을, 미디어는 독감 예방 접종과 잠재적 발병에 대해 보도하기 시작합니다. 과학자, 건강 전문가 및 기관은 인구의 다양한 부분에 대한 권장 사항을 결정하고, 최적의 생산 및 접종 일정을 예측하고, 백신을 만들고, 접종을 제공할 클리닉을 설정합니다. 연례 독감 예방 주사는 많은 미디어 과대 광고, 중요한 건강 보호 또는 팔에 약간의 불편한 찌름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진화의 관점에서 생각하십니까?

연례 독감 예방 주사에 대한 언론의 과대 광고는 진화에 대한 우리의 이해에 과학적으로 근거하고 있습니다. 매년 전 세계의 과학자들은 다음 해에 가장 광범위하고 해로울 것으로 예상되는 독감 변종을 예측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지식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리고 지난 몇 번의 독감 시즌 동안 독감 변종이 어떻게 진화했는지에 기반합니다. 그런 다음 과학자들은 선택된 균주를 퇴치하는 가장 효과적인 백신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최적의 시기에 주요 인구에 백신을 제공하기 위해 짧은 기간에 수억 도즈가 생산됩니다.

독감과 같은 바이러스는 매우 빠르게 진화하기 때문에(특히 진화론적 시간에) 이것은 상당한 도전이 됩니다. 바이러스는 빠른 속도로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복제하기 때문에 작년 독감 변종을 예방하기 위해 개발된 백신이 내년 독감 변종에 대해 필요한 보호 기능을 제공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바이러스의 진화는 이전 백신에서 살아남기 위한 적응을 포함하여 생존을 보장하기 위한 지속적인 적응을 의미합니다.

인구 유전학

특정 캐릭터에 대한 유전자에는 해당 캐릭터와 관련된 다른 특성을 코딩하는 여러 대립형질 또는 변이체가 있을 수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예를 들어, 인간의 ABO 혈액형 시스템에서 3개의 대립유전자가 적혈구 표면의 특정 혈액형 단백질을 결정합니다. 이배체 유기체 집단의 각 개체는 특정 유전자에 대해 2개의 대립형질만 가질 수 있지만 개체군을 구성하는 개체에는 2개 이상이 존재할 수 있습니다. 멘델은 부모로부터 자손으로 유전되는 대립유전자를 따랐다. 20세기 초, 집단 유전학으로 알려진 연구 분야의 생물학자들은 선택적인 힘이 대립 유전자와 유전형 빈도의 변화를 통해 집단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대립 유전자 빈도(또는 유전자 빈도)는 특정 대립 유전자가 집단 내에서 나타나는 비율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진화를 유기체 집단의 특성 변화로 논의했지만 그 표현형 변화 뒤에는 유전적 변화가 있습니다. 집단 유전학에서 진화라는 용어는 집단에서 대립 유전자의 빈도 변화로 정의됩니다. ABO 혈액형 시스템을 예로 들어 대립 유전자 중 하나의 빈도, NSNS, 는 해당 대립 유전자의 사본 수를 모집단의 ABO 유전자 사본으로 나눈 값입니다. 예를 들어, 요르단에서의 연구1 의 빈도를 찾았습니다. NSNS 26.1%가 된다. NS NSNS 그리고 NS0 대립 유전자는 각각 대립 유전자의 13.4%와 60.5%를 구성했으며 모든 빈도를 합하면 100%가 되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 빈도의 변화는 인구의 진화를 구성합니다.

주어진 인구 내 대립 유전자 빈도는 환경 요인에 따라 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특정 대립 유전자는 자연 선택 과정에서 다른 대립 유전자보다 더 널리 퍼집니다. 자연 선택은 인구의 유전적 구성을 바꿀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주어진 대립 유전자가 개체가 더 잘 생존하거나 더 많은 자손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표현형을 부여하는 경우. 많은 자손들이 유익한 대립유전자와 종종 상응하는 표현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들은 또한 대립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더 많은 자손을 갖게 될 것이고, 따라서 주기를 영속화할 것입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대립 유전자는 인구 전체에 퍼질 것입니다. 일부 대립유전자는 이러한 방식으로 빠르게 고정되어 집단의 모든 개인이 대립유전자를 보유하게 되는 반면, 유전자 풀의 우세한 대립유전자에서 파생된 경우 유해한 돌연변이가 신속하게 제거될 수 있습니다. 유전자 풀은 모집단의 모든 대립 유전자의 합입니다.

때때로, 집단 내의 대립유전자 빈도는 기존 대립유전자 빈도에 비해 집단에 이점 없이 무작위로 변경됩니다. 이 현상을 유전적 드리프트라고 합니다. 자연 선택과 유전적 이동은 일반적으로 집단에서 동시에 발생하며 고립된 사건이 ​​아닙니다. 각 발생에서 대립 유전자 빈도의 변화 원인을 결정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어떤 프로세스가 우세한지 결정하기 어렵습니다. 원래 모집단의 전형이 아닌 모집단의 고립된 부분에서 대립유전자 빈도 변화를 시작하는 사건을 창시자 효과라고 합니다. 자연 선택, 무작위 표류 및 창시자 효과는 인구의 게놈에 상당한 변화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평형의 하디-와인버그 원리

20세기 초 영국 수학자 Godfrey Hardy와 독일 의사 Wilhelm Weinberg는 인구의 유전적 구성을 설명하기 위해 평형 원리를 발표했습니다. 나중에 Hardy-Weinberg 평형 원리로 알려지게 된 이론은 집단의 대립 유전자와 유전자형 빈도가 본질적으로 안정적이라고 말합니다. 집단에 어떤 종류의 진화적 힘이 작용하지 않는 한 대립 유전자나 유전형 빈도는 변하지 않습니다. Hardy-Weinberg 원리는 돌연변이, 이주, 이주 또는 유전자형에 대한 선택적인 압력이 없는 조건과 무한한 인구를 가정합니다. 어떤 인구도 이러한 조건을 충족할 수 없지만 이 원칙은 실제 인구 변화를 비교할 수 있는 유용한 모델을 제공합니다.

이 이론에 따라 작업하는 인구 유전학자는 수학적 모델에서 서로 다른 대립 유전자를 서로 다른 변수로 나타냅니다. 예를 들어, 변수 p는 종종 특정 대립 유전자의 빈도를 나타내며, 예를 들어 멘델 완두콩의 노란색 특성에 대한 Y는 변수 q는 녹색을 부여하는 y 대립 유전자의 빈도를 나타냅니다. 이것이 모집단의 주어진 유전자좌에 대해 가능한 두 대립유전자일 경우, p + q = 1입니다. 즉, 모든 p 대립유전자와 모든 q 대립유전자는 모집단에서 발견되는 해당 유전자좌에 대한 모든 대립유전자를 구성합니다. .

그러나 대부분의 생물학자들이 궁극적으로 관심을 갖는 것은 다양한 대립 유전자의 빈도가 아니라 과학자들이 표현형의 분포를 추측할 수 있는 집단의 유전 구조로 알려진 결과 유전자형의 빈도입니다. 표현형이 관찰되면 동형접합 열성 대립유전자의 유전자형만 알 수 있습니다. 계산은 나머지 유전자형의 추정치를 제공합니다. 각 개인은 유전자당 2개의 대립형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대립형질 빈도(p와 q)를 알고 있는 경우 이러한 유전형의 빈도를 예측하는 것은 두 개의 대립형질이 유전자에서 무작위로 추출되는 경우 이러한 유전형을 얻을 확률을 결정하는 간단한 수학적 계산입니다. 수영장. 따라서 위의 시나리오에서 개별 완두콩 식물은 pp(YY)가 될 수 있으므로 노란색 완두콩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pq(Yy), 역시 노란색; 또는 qq(yy), 따라서 완두콩을 생산합니다(그림 (PageIndex{1})). 즉, pp 개인의 빈도는 단순히 p2; pq 개인의 빈도는 2pq입니다. qq 개인의 빈도는 q입니다.2. 그리고 다시, 만약 p와 q가 모집단의 주어진 형질에 대해 가능한 유일한 두 대립유전자라면, 이 유전자형 빈도의 합은 1이 될 것입니다: p2 + 2pq + q2 = 1.

아트 커넥션

식물에서는 보라색 꽃 색(V)이 흰색(v)보다 우세합니다. 500개 식물의 개체군에서 p = 0.8 및 q = 0.2인 경우 동형접합 우성(VV), 이형접합(Vv) 및 동형접합 열성(vv)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개체는 몇 명입니까? 보라색 꽃을 피우는 식물은 몇 개이고 흰색 꽃은 몇 개나 될까요?

이론적으로 개체군이 평형 상태에 있으면(즉, 개체군에 작용하는 진화적 힘이 없음), 세대를 거듭하는 세대는 동일한 유전자 풀과 유전 구조를 갖게 되며 이러한 방정식은 항상 참이 됩니다. 물론 Hardy와 Weinberg조차도 자연 개체군은 진화에 면역이 없다는 것을 인식했습니다. 자연의 개체군은 표류, 돌연변이, 아마도 이동 및 선택으로 인해 유전적 구성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집단에서 표현형의 정확한 분포를 결정하는 유일한 방법은 나가서 계산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Hardy-Weinberg 원리는 과학자들에게 진화하는 개체군을 비교할 수 있는 진화하지 않는 개체군의 수학적 기준선을 제공하여 진화적 힘이 작용할 수 있음을 추론할 수 있습니다. 대립 유전자 또는 유전자형의 빈도가 Hardy-Weinberg 방정식에서 예상되는 값에서 벗어나면 인구가 진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요약

진화론의 현대적 종합은 인구 유전학에 대한 보다 현대적인 연구와 함께 진화와 유전에 대한 다윈, 월리스, 멘델의 생각의 통합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그것은 개체 간의 소규모 변화에서 고생물학적 기간에 걸친 대규모 변화에 이르기까지 개체군과 종의 진화를 설명합니다. 유기체가 어떻게 진화하는지 이해하기 위해 과학자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인구의 대립 유전자 빈도를 추적할 수 있습니다. 그들이 세대에 따라 다르다면 과학자들은 인구가 하디-와인버그 평형에 있지 않고 따라서 진화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습니다.

예술 연결

[링크] 식물에서는 보라색 꽃 색(V)이 흰색(v)보다 우세합니다. 500개 식물의 개체군에서 p=.8 및 q=0.2인 경우 동형접합 우성(VV), 이형접합(Vv) 및 동형접합 열성(vv)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개체는 몇 명입니까? 보라색 꽃을 피우는 식물은 몇 개이고 흰색 꽃은 몇 개나 될까요?

[링크] 예상 분포는 320VV, 160Vv 및 20vv 플랜트입니다. VV 또는 Vv 유전자형을 가진 식물은 보라색 꽃을 가질 것이고 vv 유전형을 가진 식물은 흰색 꽃을 가질 것이므로 총 480개의 식물은 보라색 꽃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며 20개 식물은 흰색 꽃을 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1. 1 Sahar S. Hanania, Dhia S. Hassawi 및 Nidal M. Irshaid, "요르단 인구에서 ABO 혈액형 시스템의 대립 유전자 빈도 및 분자 유전형", 의학 저널 7(2007): 51-58, doi:10.3923/jms.2007.51.58.

용어 사전

대립 유전자 빈도
(또한, 유전자 빈도) 특정 대립 유전자가 집단 내에서 나타나는 비율
창시자 효과
원래 모집단의 전형이 아닌 모집단의 일부에서 대립유전자 빈도 변화를 시작하는 사건
유전자 풀
모집단의 모든 개인이 가지고 있는 모든 대립유전자
유전 구조
모집단에서 가능한 다양한 유전자형의 분포
대진화
고생물학적 시간에 걸쳐 보이는 광범위한 진화적 변화
소진화
인구의 유전 구조의 변화
현대 합성
1940년대에 형성되어 오늘날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포괄적인 진화론적 패러다임
인구 유전학
선택적인 힘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집단의 대립 유전자 빈도를 어떻게 변화시키는지에 대한 연구

19.1 인구 진화

찰스 다윈(Charles Darwin)과 알프레드 러셀 월러스(Alfred Russel Wallace)가 자연 선택에 대한 아이디어를 개발할 당시에는 유전 메커니즘 또는 유전학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이해 부족은 진화의 많은 측면을 이해하는 데 걸림돌이었습니다. 사실, 당시의 지배적인(그리고 부정확한) 유전 이론인 혼합 유전은 자연 선택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기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다윈과 월리스는 다윈의 책이 출판된 지 얼마 되지 않은 1866년에 출판된 오스트리아의 수도사 그레고르 멘델의 유전학 연구를 알지 못했다. 종의 기원에 대하여 . Mendel&rsquos의 연구는 유전학자들이 유전의 기본에 대해 빠르게 이해하고 있던 20세기 초에 재발견되었습니다. 처음에 새로 발견된 유전자의 입자적 특성으로 인해 생물학자들은 점진적인 진화가 어떻게 일어날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다음 몇 십 년 동안 유전학과 진화는 1940년대에 형성되어 오늘날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자연 선택과 유전학 간의 관계에 대한 일관된 이해인 현대 종합으로 알려진 것에 통합되었습니다. 요약하면, 현대의 종합은 자연 선택과 같은 진화 과정이 집단의 유전적 구성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그리고 이것이 어떻게 집단과 종의 점진적인 진화를 초래할 수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이 이론은 또한 소진화라고 하는 시간 경과에 따른 인구 변화를 대진화라고 하는 광범위하게 분기된 특성을 가진 새로운 종과 더 높은 분류학적 그룹을 발생시킨 과정과 연결합니다.


진화를 반증하는 10가지 과학적 사실

"자발적으로 무지하다"는 것은 개념이 알려져 있지만 진지한 고려 없이 거부되고 무시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들은 성경의 홍수에 대해 알고 있지만, 그것에 대한 증거를 열린 마음으로 조사하기를 거부합니다. 여기 및 여기에서 전 지구적 홍수 증거에 대한 내 기사를 참조하십시오.
1. 인체 시스템은 진화가 잘못되었음을 증명합니다. 10개의 상호 의존적인 시스템이 존재합니다. 나머지 9개는 이미 작동하지 않는 한 작동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것이 먼저 진화했으며 왜 그리고 어떤 순서로 진화했습니까? 그리고 그것들 중 어떤 것이 다른 것이 진화할 때까지 어떻게 기능하거나 존재할까요?

2. 아무도 진화를 관찰한 적이 없으며 이행 화석이 전혀 없습니다. 여기에서 누락된 이행 화석에 대한 제 기사를 참조하십시오. 진화는 그려지거나, 설명되거나, 애니메이션되어야 합니다. 이는 진화가 가상 세계 또는 누군가의 상상에서만 사실임을 의미합니다.

이 간단한 계산은 아담과 해와를 시작으로 앞서 언급한 보수적인 성장률을 가정하면 현재 인구가 6,000년 이내에 충분히 도달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진화론자들은 항상 인간이 수십만 년 동안 존재해 왔다고 말합니다. 인간이 50,000년 동안 존재했다고 가정하고 위의 계산을 사용한다면 세계 인구는 1과 100개의 0이 뒤따르는 엄청난 숫자가 될 것입니다.

1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000,000,000.

그들은 이 주제에 대한 논의조차 거부합니다. 그러나 증거가 있으며 진화론자들이 다루기를 원하지 않는 많은 질문을 제기합니다. 이 증거가 그들의 세계관을 파괴하기 때문입니다.

5. 실러캔스 물고기는 반쯤 형성된 다리와 원시적인 폐를 가진 과도기 형태로 육지로 이동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선전되었습니다.

이 신화는 1938년 12월 살아 있는 실러캔스가 남아프리카 동부 해안의 어부의 그물에 잡히면서 폭발했습니다. 코모로 제도의 원주민들이 수년 동안 물고기를 잡아 먹고 있었다는 사실이 이제 알려져 있습니다. 반쯤 형성된 다리나 원시적인 폐가 없었습니다. 사람들이 멸종했다고 생각했던 평범한 물고기였습니다.

진화론자들은 3억 5천만 년 된 실러캔스가 다리, 발, 폐가 있는 동물로 진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실러캔스는 잘못된 진화론에 반대하는 별의 증인입니다. 3억 5천만 년이 지난 지금도 물고기는 설 수 있는 다리가 없습니다.

9. 진화론자들은 호모 사피엔스가 농업이 시작되기 최소 185,000년 전에 존재했으며, 당시 세계 인구는 대략 100만에서 1000만 사이였다고 말합니다. 그 모든 시간 동안 그들은 종종 유물과 함께 죽은 자를 매장하고 있었습니다. 그 시나리오에 따르면 그들은 적어도 80억 명의 시신을 묻었을 것입니다. 진화론적 시간 척도가 정확하다면 매장된 뼈는 200,000년보다 훨씬 더 오래 지속될 수 있어야 하므로 80억 개의 석기 시대 해골 중 상당수가 여전히 주변에 있어야 합니다(그리고 확실히 묻힌 인공물). 그러나 겨우 몇 천 개만 발견되었습니다.

  • 1770년에 그들은 지구의 나이가 70,000년이라고 가르쳤습니다.
  • 1905년에 그들은 그것이 20억 년이라고 말했습니다.
  • 1969년까지 그들은 달에 가서 월석을 가지고 와서 말했습니다. “오, 그들은 35억 년이 되었습니다.” 그것이 공식적인 나이 35억이었습니다.
  • 오늘날 그들은 그것이 46억 년이라고 말합니다.

진화론자들이 진화론에 대한 명백한 증거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진실을 받아들일 수 없는 이유는 동물학자이자 진화론자인 D.M.S Watson의 유명한 인용문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진화론자에게 물어봐야 할 20가지 질문에 대한 내 기사를 참조하십시오.
여기에서 진화를 위한 과도기 화석은 어디에 있습니까?에 대한 내 기사를 참조하십시오.

  • http://www.icr.org/article/evidence-for-young-world/
  • https://answersingenesis.org/evidence-against-evolution/billions-of-people-in-thousands-of-years/
  • http://www.yeheadquarters.org/
  • http://www.biblelife.org/evolution.htm
진화를 반증하는 10가지 과학적 사실 2017년 10월 1일에 Joel에 의해 검토됨 평가: 5

작물 및 야생 친척을 위한 고품질 참조 서열 어셈블리

현존하는 작물 야생 친척은 작물 진화를 이해하고 미래 작물 개선을 위한 새로운 대립형질 다양성의 원천으로서 훌륭한 도구입니다[24, 25]. 작물의 야생 유전자 풀에는 종종 완전히 번식할 수 있는 야생 조상 종과 분기 시기와 작물과의 불임성이 크게 다를 수 있는 동일하거나 밀접하게 관련된 속의 종들이 포함됩니다[26]. 가축의 단일 참조 게놈 서열을 사용하여 멀리 관련된 분류군의 유전적 다양성에 대한 편견 없는 평가는 특히 비암호화 영역에서 짧은 읽기의 정렬을 방지하는 서열 발산으로 인해 복잡합니다. 단일 참조에 대한 짧은 읽기의 비교는 염색체 역전 및 전위와 같은 구조적 변이를 나타내지 않을 것입니다. 따라서 작물 야생 친척의 참조 게놈 시퀀스 어셈블리는 가축화 역사를 이해하는 중요한 도구입니다.

게놈 시퀀싱 및 어셈블리는 수십 년 동안 다양한 종에 적용되었습니다. 식물 가축화 연구의 맥락에서, 작물 및 그 야생 친척의 고품질 참조 게놈 서열과 같은 게놈 자원뿐만 아니라 밀집된 유전 및 물리적 지도는 주요 가축화 형질의 기초가 되는 유전자좌의 유전적 매핑을 위한 기반을 제공했습니다[27, 28] 및 지도 기반 복제에 의한 후속 분리 [29,30,31,32]. 게놈 서열 어셈블리는 작물과 그 야생 조상[33, 34]을 포함하는 다양성 패널의 재배열 데이터 정렬을 위한 공통 참조 역할을 하므로 표현형 연관성과 가축화 하에 선택 대상에 대한 게놈 스캔을 뒷받침합니다[3, 35]. 과거에는 많은 작물 게놈의 큰 크기, 반복이 풍부한 구조 및 배수체 특성이 연속 시퀀스 어셈블리의 구성에 주요 장애물이었습니다[36]. 여기에서는 이러한 오랜 장애물을 극복하는 데 기여한 시퀀싱 기술 및 계산 방법의 최근 개발을 요약하고 작물 및 야생 친척에 대한 고품질 참조 구축에 대한 최근 예를 제공하고 향후 방향을 설명합니다.

박테리아 인공 염색체(BAC)[37]의 최소 타일링 경로를 따라 힘들고 시간 소모적인 Sanger 시퀀싱의 전통적인 접근 방식은 벼[38] 또는 가장 경제적으로 중요한 작물과 같이 게놈이 작은 소수의 작물에만 시도되었습니다. —옥수수[39], 밀[40], 보리[41]와 같은 상응하는 연구 자금. 후자의 두 종에서 시퀀싱 및 게놈 매핑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몇 년 전에 물리적 지도 구축을 시작한 각 국제 시퀀싱 컨소시엄이 짧은 읽기 시퀀싱을 채택하여 전략을 수정하게 되었습니다[42, 43]. 짧은 Illumina 읽기를 사용하는 게놈 시퀀스 어셈블리를 위한 습식 실험실 프로토콜 및 계산 방법은 약 10년 전에 확립되었습니다[44, 45]. 게놈 시퀀스 어셈블리의 일반적인 접근 방식은 그림 2에 나와 있으며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습니다. 이 단계 및 (iv) 전체 염색체의 대표자로서 소위 유사 분자로 서열 스캐폴드의 높은 수준 정렬('수퍼 스캐폴딩'). 아마란스[46], 호박[47], 라즈베리[48], 당근[49]과 같은 소규모 작물을 포함하여 많은 수의 작물 게놈이 이 방법을 사용하여 시퀀싱되었습니다. 속의 12종에 대한 게놈 어셈블리 오리자, 즉, 야생 및 길들여진 벼, 및 외부 종(리시아 페리에리)은 구조적 게놈 진화에 대한 포괄적인 개요를 제공하여 작물 개선을 위한 유전자를 발견하기 위해 속 전체에 걸친 비교 게놈을 수립하려는 국제 오리자 지도 정렬 프로젝트(International Oryza Map Alignment Project)의 가장 중요한 목표에 기여했습니다[50].

짧은 읽기 및 긴 읽기 데이터에서 게놈 매핑 기술과 함께 게놈 시퀀스 어셈블리. 짧은 또는 긴 읽기는 일련의 수퍼 스캐폴딩 방법에 의해 염색체를 따라 정렬될 수 있는 서열 콘티그 및 스캐폴드를 조립하는 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큰 게놈 곡물인 밀, 보리, 호밀에서 짧은 읽기 시퀀싱은 연결 맵[51, 52], 물리적 맵[53], 염색체 특이성 같은 고차 스캐폴딩을 위한 보완 데이터 세트를 컴파일하기 위해 널리 채택되었습니다. 시퀀스 [54]. 그러나 짧은 읽기 전용으로 초기 contig 어셈블리를 수행하는 것에 대한 강력한 유보가 지속되었습니다. 이러한 회의론은 밀과 보리에 대한 초기 노력의 혼합 성공으로 입증되었습니다. 유전자 공간은 합리적으로 완전하고 유전 및 물리적 지도의 도움으로 게놈을 따라 대략적으로 정렬되었지만, 서열 연속성은 킬로베이스 규모에 있었고 게놈의 반복 부분은 심각하게 과소 표현되었습니다[55,56,57]. 최근까지 연구자들은 검증된 조립 전략 없이 멀티 기가베이스 작물 게놈의 짧은 판독 조립에 필요한 많은 양의 서열을 축적하는 위험을 감수하기를 꺼려했습니다.

놀라운 연구에서 Avni et al. [58]은 여러 쌍을 이루는 말단, 짝 쌍 라이브러리 및 염색체 형태 캡처 시퀀싱 데이터의 매우 깊은 Illumina 시퀀싱 데이터에서 4배체 야생 에머(게놈 크기 10Gb) 게놈의 염색체 규모 어셈블리를 구성하여 선례를 확립했습니다. 반복이 풍부한 배수체 식물 게놈의 고품질 시퀀스 어셈블리 구축을 위해 [59]. 균일한 게놈 표현을 보장하는 개선된 라이브러리 구축 방법[60], Illumina 플랫폼(2 × 250 bp)의 처리량 및 읽기 길이 증가와 같은 접근 방식의 실행 가능성과 성공에 기여한 여러 요인은 시퀀싱 비용 감소를 동반합니다. Avni et al.의 작업에 대한 한 가지 중요한 경고. [58] 메가베이스 규모의 연속성을 가진 시퀀스 스캐폴드를 구성하는 데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는 상용 서비스 제공업체인 NRGene의 영업 비밀입니다. Illumina 전용 시퀀스 어셈블리에 대한 오픈 소스 대안이 존재하고 그 결과는 이전 노력의 어셈블리 메트릭을 수십 배 초과하지만[61], 아직 야생 에머 어셈블리의 연속성을 달성하지 못했습니다.

PacBio 또는 Oxford Nanopore 플랫폼의 긴 판독값(> 10kb)은 Illumina 판독값(100–300bp)보다 2배 더 길지만 시퀀스 정확도가 감소합니다[62]. 최근에 PacBio 시퀀싱은 이전의 BAC-by-BAC 어셈블리보다 더 높은 인접성과 더 나은 게놈 표현을 달성하고 순서와 방향에서 많은 오류를 수정한 새로운 버전의 옥수수 참조 게놈[63]을 구성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전임자의 시퀀스 contigs. Schmidt et al. [64]는 Oxford Nanopore 데이터를 사용하여 토마토 야생 친척의 게놈 서열을 조립했습니다. 솔라늄 펜넬리 (게놈 크기

1Gb). 결과 시퀀스 스캐폴드는 매우 인접했지만(N50 2.5Mb) 단일 뉴클레오티드 수준에서 정확도를 높이려면 보조 Illumina 읽기로 수정해야 했습니다. 유사하게, Zimin et al. [65] PacBio와 Illumina 데이터의 조합을 사용하여 6배체 빵 밀과 이배체 전구체의 게놈 서열을 재구성했습니다. 아이길롭스 타우스키 [66]. 이러한 어셈블리의 N50 값은 수백 킬로베이스 범위에 있으며, 이는 가장 복잡한 게놈에서도 긴 판독 서열이 짧은 판독 기술보다 더 나은 조립을 생성할 수 있음을 확인하지만, 또한 짧은 판독 서열을 얻을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염색체 규모의 연속성을 달성하기 위한 오류 수정 및 보완적인 중장기 정보. 부정확한 긴 읽기를 사용할 때의 또 다른 중요한 단점은 조립 프로세스의 엄청난 계산 요구 사항입니다(빵 밀의 경우 > 100,000 CPU 시간[65]).

최근까지 복잡한 식물 게놈의 조립에는 '인접성 격차'가 있었습니다. 시퀀스 어셈블리의 인접성은 킬로베이스 크기의 콘티그로 제한되었지만, 유전자 매핑[67, 68], 세포유전학적 방법[69, 70], BAC 기반 물리적 매핑[53, 71] 또는 방사선 하이브리드 매핑 [72]은 메가베이스 규모에서만 효과적입니다. 더욱이 이러한 기술은 시간이 많이 걸리며 생성하기 어렵거나 때로는 불가능한 자원이 필요합니다(예: 무성 유기체의 유전자 지도). 방법론은 지난 3년 동안 극적으로 향상되었습니다. paired-end 및 mate-pair의 딥 커버리지 짧은 읽기 시퀀싱은 이제 복잡한 식물 게놈에서 메가베이스 규모의 연속성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길거나 짧은 읽기에서 초기 시퀀스 어셈블리를 검증, 수정 및 개선하기 위해 많은 방법(그 중 다수는 Illumina 시퀀싱을 사용함)이 개발되었습니다(그림 2). 그 중 첫 번째는 선형화된 긴 DNA 분자에서 형광으로 표지된 닉킹 사이트의 거리를 측정하여 일치하는 표지 패턴을 가진 분자로 구성된 메가베이스 규모의 contig를 구성하는 방법인 광학 매핑(optical mapping)입니다[73]. Bionano 플랫폼의 광학 매핑은 옥수수 게놈[63]의 PacBio 어셈블리를 스캐폴딩하고 밀, 보리 및 4배체 핑거 기장의 BAC 기반 또는 염색체 특이적 어셈블리의 고차원 스캐폴딩에 사용되었습니다[42, 74, 75].

현재 Bionano 플랫폼의 한계 중 하나는 시퀀스 스캐폴드가 시퀀스 어셈블리와 광학 맵을 자신 있게 정렬할 수 있는 충분한 수의 라벨 사이트를 구성할 수 있도록 높은 인접성의 입력 어셈블리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Illumina short-read 시퀀싱을 기반으로 하는 기술은 시퀀싱 깊이를 증가시켜 데이터 밀도를 더 잘 제어할 수 있습니다. 이들 중 하나인 Chromium 10X 플랫폼은 미세유체 장치를 사용하여 동일한 고분자량 DNA 단편에서 유래한 판독값에 의해 공유되는 짧은 바코드 서열을 통합하는 소위 '연결된 판독값'을 생성합니다[76]. Chromium 읽기는 짝 쌍 읽기 또는 BAC 말단 시퀀스와 유사한 방식으로 중간 범위 연결 정보 역할을 하지만 더 긴 스팬 크기(> 50kb) 및 시퀀스 스캐폴드 간의 연결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다중 연결된 짧은 읽기가 추가되었습니다. 다리 반복 영역 [77]. 흥미롭게도, 깊이 배열된 10X 라이브러리는 자체적으로 게놈 조립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판독에서 바코드를 제거한 후, 10X 크롬 데이터는 판독의 분자 기원에 대한 정보를 활용하여 후속적으로 스캐폴딩되는 contig로 조립하기 위한 짧은 판독 시퀀스의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78]. Hulse-Kemp et al. [79]는 이 접근법을 사용하여 피망의 게놈 서열을 조립했습니다(연간 고추) 및 3.7Mb의 스캐폴드 N50을 달성했습니다.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최근 게놈 매핑을 위한 어셈블리에서 가장 파괴적인 기술은 염색체 형태 캡처 시퀀싱(Hi-C)입니다. Hi-C는 원래 게놈 전체에 걸친 염색질 접촉 확률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개발되었지만[80], 염색질 근접성에 의해 제공되는 연결 정보가 단편화된 게놈 어셈블리를 염색체 규모의 인접성에 스캐폴딩하는 데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곧 깨달았습니다. , 82]. 비계를 주문하고 방향을 지정하는 것 외에도 Hi-C는 오조립을 효과적으로 감지할 수 있습니다. 유전자좌 쌍 사이의 염색질 접촉 확률은 선형 게놈에서의 거리와 강한 상관관계가 있습니다[42, 80, 83]. 따라서 접촉 확률의 거리 의존적 감쇠의 예상 속도에서 큰 편차가 발생하는 가능한 원인은 조립 불량입니다[84]. Hi-C 매핑은 보리 [42] 및 4배체 밀 [58] 게놈의 큰(> 300Mb) 비재조합 근위 영역에서 서열 스캐폴드를 주문할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고밀도는 파악하기 어려웠다[85]. Lightfoot et al. [86] Hi-C와 PacBio long read의 조합을 사용하여 아마란스의 게놈 어셈블리와 염색체 규모 스캐폴드의 인접성을 증가시켰습니다. 근접 결찰의 원리는 또한 고분자량 DNA로부터 시험관 내 재구성된 염색질로부터 구성된 Hi-C 라이브러리로부터 연결 정보를 유도하고 Dovetail Genomics에서 상업적으로 제공하는 Chicago 방법의 기초가 됩니다[87]. Dovetail scaffolding은 상추[90], 퀴노아[32] 및 6배체 밀[91]의 개별 염색체와 같은 모델 식물[88, 89]의 조립을 개선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우리는 사전 자원 없이 1년의 기간 내에 야생 또는 가축의 모든 식물 분류군에 대해 고품질 참조 게놈 서열 어셈블리를 얻는 것이 가능하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시퀀싱 방법과 게놈 매핑 접근 방식의 가장 비용 효율적인 조합[88, 89]은 무엇입니까? 연속적이고 완전하며 올바르게 주석이 달린 참조 서열은 야생 조상의 조상 다양성, 가축에서 인공 선택의 발자국, 야생 분류군과 재배 분류군 사이의 유전자 흐름에 대한 연구를 지원합니다.


게놈 혁신

투아타라의 분류학적 특성에 맞게, 우리는 그 게놈이 면역, 냄새 수용, 열 조절 및 셀레늄 대사와 관련된 유전자에서 여러 혁신을 나타낸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주요 조직적합성 복합체(MHC)의 유전자는 질병 저항성, 짝 선택 및 친족 인식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척추동물 게놈에서 가장 다형성을 나타내는 유전자 중 하나입니다. 투아타라의 MHC 영역에 대한 주석과 6개의 다른 종의 유전자 조직을 비교한 결과 56개의 MHC 유전자가 확인되었습니다(확장 데이터 그림 5, 보충 정보 9).

6개의 비교 종 중에서 투아타라 MHC 유전자의 게놈 구성은 레피도사우루스증에 대해 전형적인 것으로 해석되는 그린올의 게놈 구성과 가장 유사합니다. 투아타라와 다른 파충류는 조류의 고도로 감소된 MHC보다 양서류와 포유류의 MHC 영역과 더 유사한 유전자 함량과 복잡성을 보여줍니다. tuatara MHC에 주석이 달린 대부분의 유전자는 일대일 이종상동체로 잘 보존되어 있지만, 우리는 이러한 먼 계보 사이에서 광범위한 게놈 재배열을 관찰했습니다.

투아타라는 매우 낮은 조명 조건에서 먹이를 포착할 수 있는 매우 시각적인 포식자입니다 2 . 투아타라의 야행성 시각 적응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조상의 주간 시각 체계 19의 강력한 형태학적 증거를 보여줍니다. 우리는 투아타라 게놈에서 척추동물의 5가지 시각적 옵신 유전자를 모두 확인했습니다(보충 정보 10).

우리의 비교 분석은 양수에 대해 알려진 가장 낮은 시각 유전자 손실 비율 중 하나를 보여주었으며, 이는 조상의 야행성 혈통에서 관찰된 높은 유전자 손실 비율과 크게 대조됩니다(확장 데이터 그림 6). 광변환에 관여하는 시각 유전자는 진화적으로 변형된 광수용체 20을 가진 다른 그룹에서 관찰된 선택적 압력의 장기적인 변화에 대한 강력한 음성 선택 및 증거가 없음을 보여주었습니다. 5가지 시각적 옵신의 유지와 시각적 시스템의 보존된 특성은 투아타라가 잠재적으로 낮은 조명 수준에서도 강력한 색각을 가지고 있음을 시사합니다. 이 광범위한 시각적 레퍼토리는 투아타라 생활사의 이분법으로 설명될 수 있습니다. 어린 투아타라는 종종 주간 및 수목 생활 방식을 취하여 그들보다 먼저 나타날 수 있는 지상의 야행성 성충을 피합니다 2 . 종합적으로, 이러한 결과는 투아타라에서 주간 조상으로부터 야행성 적응에 이르는 독특한 경로를 제안합니다.

냄새 수용체는 후각 수용체 뉴런의 수지상 막에서 발현되며 냄새 감지를 가능하게 합니다. 환경과 상호 작용하고, 먹이를 찾고, 친족을 식별하고, 포식자를 피하기 위해 후각에 크게 의존하는 종은 많은 수의 후각 수용체를 가질 것으로 예상될 수 있습니다. 투아타라 게놈에는 472개의 예측된 냄새 수용체가 포함되어 있으며 그 중 341개의 서열은 손상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보충 정보 11). 나머지는 초기 시작 코돈이 없거나 프레임 시프트가 있거나 가유전자로 추정됩니다. 단일 스캐폴드에서 최대 26개의 유전자가 발견된 많은 냄새 수용체가 탠덤 어레이로 발견되었습니다.

냄새 수용체 유전자의 수와 다양성은 Sauropsida에서 크게 다릅니다. 새는 182-688개의 그러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고, 녹색 anole 도마뱀은 156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으며, 악어와 고환은 1,000-2,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21 . 투아타라는 새와 유사한 많은 냄새 수용체를 가지고 있지만 다른 용암류의 게놈에서 공개된 냄새 수용체 세트에 비해 손상되지 않은 냄새 수용체 유전자(85%)의 높은 비율을 포함합니다. 이것은 투아타라에 의한 후각에 대한 강한 의존을 반영할 수 있으며, 따라서 냄새 수용체의 상당한 레퍼토리를 유지해야 하는 압력을 반영할 수 있습니다(확장 데이터 그림 7). 후각이 먹이 2를 식별하는 역할을 한다는 증거와 배설강 분비물이 화학적 신호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제안이 있습니다.

투아타라는 행동 체온 조절기이며 모든 파충류(16-21°C) 중 가장 낮은 최적의 체온을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일시적 수용체 전위 이온 채널(TRP 유전자)을 암호화하는 유전자는 온도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채널은 온도 감각 및 심혈관 생리학에 참여하기 때문입니다. 투아타라 게놈에서 TRP 유전자에 대한 우리의 비교 게놈 분석은 TRP 유전자의 비정상적으로 큰 레퍼토리인 7개의 알려진 TRP 유전자 서브패밀리(확장 데이터 그림 8, 보충 정보 12)에 걸쳐 37개의 TRP 유사 서열을 확인했습니다.

이 유전자 세트 중에서 우리는 유전자 복제의 결과로 보이며 투아타라에서 차등적으로 유지되는 열감수성 및 비열감성 TRP 유전자를 확인했습니다. 예를 들어, 투아타라는 열감수성 TRPV 유사 유전자(TRPV1/2/4, 유전자의 자매 TRPV1, TRPV2 그리고 TRPV4) 이는 전통적으로 중~극도의 열 감지와 관련이 있습니다. 22—거북과 공유하는 기능입니다. 열에 민감한 TRP 유전자 중 양성 선택의 강력한 신호(TRPA1, TRPM 그리고 TRPV)도 관찰되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결과는 열 감각의 기능이 잘 확립된 22 유전자에서 높은 비율의 차별 유지 및 양성 선택을 보여줍니다. 따라서 TRP 유전자의 게놈 변화는 투아타라의 체온 조절의 진화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거북이를 제외하고 투아타라는 파충류 중에서 가장 오래 살았으며 아마도 100년 이상을 살았을 것입니다 2 . 이 향상된 수명은 활성 산소 종에 대한 보호를 제공하는 유전자와 연결될 수 있습니다. 그러한 보호를 제공하는 유전자 산물의 한 부류는 셀레노단백질입니다. 인간 게놈은 25개의 셀레노단백질을 암호화하며, 그 역할에는 항산화, 산화환원 조절, 갑상선 호르몬 합성 및 칼슘 신호 전달이 포함됩니다.

우리는 투아타라 게놈에서 셀레노단백질을 암호화하는 26개의 유전자와 4개의 셀레노시스테인 특이적 tRNA 유전자가 모두 기능적으로 보이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보충 정보 13). Although further work is needed, the additional selenoprotein gene (relative to the human genome) and the selenocysteine-specific tRNA genes may be linked to the longevity of tuatara or might have arisen as a response to the low levels of selenium and other trace elements in the terrestrial systems of New Zealand.

Tuatara has a unique mode of temperature-dependent sex determination, in which higher temperatures during egg incubation result in males 2 . We found orthologues for many genes that are known to act antagonistically in masculinizing (for example, SF1 그리고 SOX9) and feminizing (for example, RSPO1 그리고 WNT4) gene networks to promote testicular or ovarian development, respectively 24 . We also found orthologues of several genes that have recently been implicated in temperature-dependent sex determination, including CIRBP 24 (Supplementary Information 17, Supplementary Table 17.2). Tuatara possess no obviously differentiable sex chromosomes 5 , and we found no significant sex-specific differences in global CG methylation (Fig. 3a) and no sex-specific single-nucleotide variants between male and female tuatara (Fig. 3b). On a gene-by-gene basis, sex-specific differences in methylation and gene expression patterns probably exist, but this remains to be investigated.


내용물

Mayr was the second son of Helene Pusinelli and Dr. Otto Mayr. His father was a jurist (District Prosecuting Attorney at Würzburg) [4] but took an interest in natural history and took the children out on field trips. He learnt all the local birds in Würzburg from his elder brother Otto. He also had access to a natural history magazine for amateurs, 코스모스. His father died just before he was thirteen. The family then moved to Dresden and he studied at the Staatsgymnasium ("Royal Gymnasium" until 1918) in Dresden-Neustadt and completed his high school education there. In April 1922, while still in high school, he joined the newly founded Saxony Ornithologists' Association. Here he met Rudolf Zimmermann, who became his ornithological mentor. In February 1923, Mayr passed his high school examination (Abitur) and his mother rewarded him with a pair of binoculars. [5]

On 23 March 1923 on one of the lakes of Moritzburg, the Frauenteich, he spotted what he identified as a red-crested pochard. The species had not been seen in Saxony since 1845 and the local club argued about the identity. Raimund Schelcher (1891–1979) of the club then suggested that Mayr visit his classmate Erwin Stresemann on his way to Greifswald, where Mayr was to begin his medical studies. [5] After a tough interrogation, Stresemann accepted and published the sighting as authentic. Stresemann was very impressed and suggested that, between semesters, Mayr could work as a volunteer in the ornithological section of the museum. Mayr wrote about this event, "It was as if someone had given me the key to heaven." [5] He entered the University of Greifswald in 1923 and, according to Mayr himself, "took the medical curriculum (to satisfy a family tradition) but after only a year, he decided to leave medicine and enrolled at the Faculty of Biological Sciences." [6] Mayr was endlessly interested in ornithology and "chose Greifswald at the Baltic for my studies for no other reason than that . it was situated in the ornithologically most interesting area." [6] Although he ostensibly planned to become a physician, he was "first and foremost an ornithologist." [6] During the first semester break Stresemann gave him a test to identify treecreepers and Mayr was able to identify most of the specimens correctly. Stresemann declared that Mayr "was a born systematist". [7] In 1925, Stresemann suggested that he give up his medical studies, in fact he should leave the faculty of medicine and enrol into the faculty of Biology and then join the Berlin Museum with the prospect of bird-collecting trips to the tropics, on the condition that he completed his doctoral studies in 16 months. Mayr completed his doctorate in ornithology at the University of Berlin under Dr. Carl Zimmer, who was a full professor (Ordentlicher Professor), on 24 June 1926 at the age of 21. On 1 July he accepted the position offered to him at the museum for a monthly salary of 330.54 Reichsmark. [8]

At the International Zoological Congress at Budapest in 1927, Mayr was introduced by Stresemann to banker and naturalist Walter Rothschild, who asked him to undertake an expedition to New Guinea on behalf of himself and th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in New York. In New Guinea, Mayr collected several thousand bird skins (he named 26 new bird species during his lifetime) and, in the process also named 38 new orchid species. During his stay in New Guinea, he was invited to accompany the Whitney South Seas Expedition to the Solomon Islands. Also, while in New Guinea, he visited the Lutheran missionaries Otto Thiele and Christian Keyser, in the Finschhafen district there, while in conversation with his hosts, he uncovered the discrepancies in Hermann Detzner's popular book Four Years among Cannibals: New Guinea, in which Detzner claimed to have seen the interior, discovered several species of flora and fauna, while remaining only steps ahead of the Australian patrols sent to capture him. He returned to Germany in 1930.

Mayr moved to the United States in 1931 to take up a curatorial position at th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where he played the important role of brokering and acquiring the Walter Rothschild collection of bird skins, which was being sold in order to pay off a blackmailer. During his time at the museum he produced numerous publications on bird taxonomy, and in 1942 his first book Systematics and the Origin of Species, which completed the evolutionary synthesis started by Darwin.

After Mayr was appointed at th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he influenced American ornithological research by mentoring young birdwatchers. Mayr was surprised at the differences between American and German birding societies. He noted that the German society was "far more scientific, far more interested in life histories and breeding bird species, as well as in reports on recent literature." [9]

Mayr organized a monthly seminar under the auspices of the Linnean Society of New York. Under the influence of J.A. Allen, Frank Chapman, and Jonathan Dwight, the society concentrated on taxonomy and later became a clearing house for bird banding and sight records. [9]

Mayr encouraged his Linnaean Society seminar participants to take up a specific research project of their own. Under Mayr's influence one of them, Joseph Hickey, went on to write A Guide to Birdwatching (1943). Hickey remembered later, "Mayr was our age and invited on all our field trips. The heckling of this German foreigner was tremendous, but he gave tit for tat, and any modern picture of Dr E. Mayr as a very formal person does not square with my memory of the 1930s. He held his own." A group of eight young birdwatchers from The Bronx later became the Bronx County Bird Club, led by Ludlow Griscom. "Everyone should have a problem" was the way one Bronx County Bird Club member recalled Mayr's refrain. [9] Mayr said of his own involvement with the local birdwatchers: "In those early years in New York when I was a stranger in a big city, it was the companionship and later friendship which I was offered in the Linnean Society that was the most important thing in my life." [9]

Mayr also greatly influenced the American ornithologist Margaret Morse Nice. Mayr encouraged her to correspond with European ornithologists and helped her in her landmark study on song sparrows. Nice wrote to Joseph Grinnell in 1932, trying to get foreign literature reviewed in the 콘도르: "Too many American ornithologists have despised the study of the living bird the magazines and books that deal with the subject abound in careless statements, anthropomorphic interpretations, repetition of ancient errors, and sweeping conclusions from a pitiful array of facts. . in Europe the study of the living bird is taken seriously. We could learn a great deal from their writing." Mayr ensured that Nice could publish her two-volume Studies in the Life History of the Song Sparrow. He found her a publisher, and her book was reviewed by Aldo Leopold, Joseph Grinnell, and Jean Delacour. Nice dedicated her book to "My Friend Ernst Mayr." [9]

Mayr joined the faculty of Harvard University in 1953, where he also served as director of the Museum of Comparative Zoology from 1961 to 1970. He retired in 1975 as emeritus professor of zoology, showered with honors. Following his retirement, he went on to publish more than 200 articles, in a variety of journals—more than some reputable scientists publish in their entire careers 14 of his 25 books were published after he was 65. Even as a centenarian, he continued to write books. On his 100th birthday, he was interviewed by 사이언티픽 아메리칸 잡지.

Mayr died on 3 February 2005 in his retirement home in Bedford, Massachusetts, after a short illness. He had married fellow German Margarete "Gretel" Simon in May 1935 (they had met at a party in Manhattan in 1932), and she assisted Mayr in some of his work. [10] Gretel died in 1990. He was survived by two daughters (Christa Menzel and Susanne Harrison), five grandchildren and 10 great-grandchildren. [11] [12]

The awards that Mayr received include the National Medal of Science, the Balzan Prize, the Sarton Medal of the History of Science Society, the International Prize for Biology, the Loye and Alden Miller Research Award, and the Lewis Thomas Prize for Writing about Science. In 1939 he was elected a Corresponding Member of the Royal Australasian Ornithologists Union. He was awarded the 1946 Leidy Award from the Academy of Natural Sciences of Philadelphia. [13] He was awarded the Linnean Society of London's prestigious Darwin-Wallace Medal in 1958 and the Linnaean Society of New York's inaugural Eisenmann Medal in 1983. For his work, Animal Species and Evolution, he was awarded the Daniel Giraud Elliot Medal from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in 1967. [14] Mayr was elected a Foreign Member of the Royal Society (ForMemRS) in 1988. [1] In 1995 he received the Benjamin Franklin Medal for Distinguished Achievement in the Sciences of the American Philosophical Society. [15] Mayr never won a Nobel Prize, but he noted that there is no prize for evolutionary biology and that Darwin would not have received one, either. (In fact, there is no Nobel Prize for biology.) Mayr did win a 1999 Crafoord Prize. It honors basic research in fields that do not qualify for Nobel Prizes and is administered by the same organization as the Nobel Prize. In 2001, Mayr received the Golden Plate Award of the American Academy of Achievement. [16]

Mayr was co-author of six global reviews of bird species new to science (listed below).

Mayr said he was an atheist in regards to "the idea of a personal God" because "there is nothing that supports [it]". [17]

As a traditionally-trained biologist, Mayr was often highly critical of early mathematical approaches to evolution, such as those of J.B.S. Haldane, and famously called such approaches "beanbag genetics" in 1959. He maintained that factors such as reproductive isolation had to be taken into account. In a similar fashion, Mayr was also quite critical of molecular evolutionary, studies such as those of Carl Woese. Current molecular studies in evolution and speciation indicate that although allopatric speciation is the norm, there are numerous cases of sympatric speciation in groups with greater mobility, such as birds. The precise mechanisms of sympatric speciation, however, are usually a form of microallopatry enabled by variations in niche occupancy among individuals within a population.

In many of his writings, Mayr rejected reductionism in evolutionary biology, arguing that evolutionary pressures act on the whole organism, not on single genes, and that genes can have different effects depending on the other genes present. He advocated a study of the whole genome, rather than of only isolated genes. After articulating the biological species concept in 1942, Mayr played a central role in the species problem debate over what was the best species concept. He staunchly defended the biological species concept against the many definitions of "species" that others proposed.

Mayr was an outspoken defender of the scientific method and was known to critique sharply science on the edge. As a notable example, in 1995, he criticized the Search for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 (SETI), as conducted by fellow Harvard professor Paul Horowitz, as being a waste of university and student resources for its inability to address and answer a scientific question. Over 60 eminent scientists, led by Carl Sagan, rebutted the criticism. [18] [19]

Mayr rejected the idea of a gene-centered view of evolution and starkly but politely criticised Richard Dawkins's ideas:

The funny thing is if in England, you ask a man in the street who the greatest living Darwinian is, he will say Richard Dawkins. And indeed, Dawkins has done a marvelous job of popularizing Darwinism. But Dawkins' basic theory of the gene being the object of evolution is totally non-Darwinian. I would not call him the greatest Darwinian.

Mayr insisted that the entire genome should be considered as the target of selection, rather than individual genes:

The idea that a few people have about the gene being the target of selection is completely impractical a gene is never visible to natural selection, and in the genotype, it is always in the context with other genes, and the interaction with those other genes make a particular gene either more favorable or less favorable. In fact, Dobzhansky, for instance, worked quite a bit on so-called lethal chromosomes which are highly successful in one combination, and lethal in another. Therefore people like Dawkins in England who still think the gene is the target of selection are evidently wrong. In the 30s and 40s, it was widely accepted that genes were the target of selection, because that was the only way they could be made accessible to mathematics, but now we know that it is really the whole genotype of the individual, not the gene. Except for that slight revision, the basic Darwinian theory hasn't changed in the last 50 years.

Currently recognised taxa named in his honour Edit

  • Bismarck black myzomela (Myzomela psammelaena ernstmayri) Meise, 1929[21] - a subspecies of bird, a honeyeater, family Meliphagidae, confined to several small islands to the west of the Admiralty Islands, in western Oceania, northeast of New Guinea.
  • Mayr's forest rail (Rallicula mayri) (Hartert, 1930) - a species of bird found in New Guinea.
  • Mayr's honeyeater (Ptiloprora mayri) Hartert, 1930 - a species of bird found in New Guinea.
  • Mayr's swiftlet (Aerodramus orientalis) (Mayr, 1935) - a species of bird found in New Ireland and Guadalcanal.
  • Ernst Mayr's water rat (Leptomys ernstmayri) Rümmler, 1932[22] - a species of rodent, of the family Muridae, from the Foja Mountains of Papua Province, Indonesia, and Central Cordillera, Adelbert Range, and Huon Peninsula of Papua New Guinea.
  • a roundworm - Poikilolaimus ernstmayriSudhaus & Koch, 2004[23] - a new species of nematode, familyRhabditidae, associated with termites of the genusReticulitermes, on Corsica.
  • New Ireland rail (Gallirallus ernstmayri) †(Kirchman & Steadman, 2006)[24] - a relatively large, probably flightless, extinct rail, family Rallidae, known from subfossil remains found on prehistoricarcheological sites, in caves on New Ireland, in the Bismarck Archipelago, western Oceania. [25] )
  • Star Mountains worm-eating snake (Toxicocalamus ernstmayri) O'Shea, Parker & Kaiser, 2015[26] - a 1.2 m, rare and secretive, venomous snake from the family Elapidae, believed to feed exclusively of earthworms, particularly the giant earthworms of the Megascolecidae. The etymology reads: The species name ernstmayri is a patronym honoring the German-American ornithologist, systematist, and evolutionary thinker Ernst Mayr (1904–2005). There are several connections linking Ernst Mayr to this new species of Toxicocalamus, which make him, and this snake, the ideal candidates for a patronym. First, Mayr himself visited New Guinea, and during the late 1920s he spent over 2 years conducting fieldwork in an area now part of PNG, as a member of a joint Rothschild–AMNH expedition focusing on birds of paradise (Aves, Passeriformes, Paradisaeidae), during which he collected many new bird and orchid species. Second, the holotype of T. ernstmayri has been housed in the MCZ collection, mislabeled as Micropechis ikaheka, after having arrived and been accessioned in June 1975, the month and year that Mayr retired. Third, the true identity of this specimen was recognized by one of us (MOS) during a visit to the MCZ in May 2014, undertaken with the financial support of an Ernst Mayr Travel Grant from Harvard University, awarded to enable examination of the Toxicocalamus holdings at the MCZ and the AMNH, the two U.S. institutions where Mayr worked. Finally, 2015, the publication year of this description, marks the decennial of Mayr's passing at age 100, and naming a New Guinea snake after him seems a suitable tribute.
  • an assassin bug - Bagauda ernstmayriKulkarni & Ghate, 2016[27] - a species of cavernicolous, thread-legged assassin bug, known only from Satara, in the Western Ghats of Maharashtra State, India.
  • a genus of pseudoscorpions - ErnstmayriaCurcic et al., 2006
  • a species of spider - Cebrennus mayriJäger, 2000
  • a species of damselfly - Palaiargia ernstmayriLieftinck, 1972
  • a species of bird lice - Anaticola ernstmayriEichler, 1954
  • a species of earwig - Irdex ernstmayriGünther, 1930

Darwin's theory of evolution is based on key facts and the inferences drawn from them, which Mayr summarised as follows: [28]

  • 모든 종은 번식력이 충분하므로 모든 자손이 번식을 위해 살아남는다면 인구가 증가할 것입니다(사실).
  • 주기적인 변동에도 불구하고 인구는 거의 같은 크기로 유지됩니다(사실).
  • 음식과 같은 자원은 제한적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정적입니다(사실).
  • Struggle for survival ensues (inference).
  • 모집단의 개인은 서로 크게 다릅니다(사실).
  • Much of the variation is heritable (fact).
  • 환경에 덜 적합한 개체는 생존 가능성이 낮고 번식 가능성이 낮습니다. 환경에 더 적합한 개체는 생존 가능성이 더 높고 번식 가능성이 높으며 유전적 특성을 미래 세대에 남겨 자연 선택 과정을 생성합니다(사실 ).
  • 이 천천히 영향을 미치는 과정으로 인해 개체군이 환경에 적응하도록 변화하고 궁극적으로 이러한 변이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축적되어 새로운 종을 형성합니다(추론).

In relation to the publication of Darwin's Origins of Species, Mayr identified philosophical implications of evolution: [29]


The population genetics of pathogenic Escherichia coli

Escherichia coli is a commensal of the vertebrate gut that is increasingly involved in various intestinal and extra-intestinal infections as an opportunistic pathogen. Numerous pathotypes that represent groups of strains with specific pathogenic characteristics have been described based on heterogeneous and complex criteria. The democratization of whole-genome sequencing has led to an accumulation of genomic data that render possible a population phylogenomic approach to the emergence of virulence. Few lineages are responsible for the pathologies compared with the diversity of commensal strains. These lineages emerged multiple times during E. coli evolution, mainly by acquiring virulence genes located on mobile elements, but in a specific chromosomal phylogenetic background. This repeated emergence of stable and cosmopolitan lineages argues for an optimization of strain fitness through epistatic interactions between the virulence determinants and the remaining genome.


Surveys of teachers and scientists

It is usually assumed that although the public favours teaching both theories, teachers favour teaching only evolution. Eve and Harold concluded that surveys consistently indicate that ‘about one-fifth to one-third of science teachers actually teach creationism in their classes . . . .’16 Zimmerman found that, although 19.1 % of Ohio science teachers did ~ 아니다 believe in evolution, fully 87.7 % taught it in their biology classes.17 This means almost 20 % of Ohio science teachers were creationists but only 15.25 % taught creationism. A replication of this study by Tatina found evolution was a standard topic in 72.7 % of high school biology courses, creation in 16.3 %, and both evolution and creation were frequently part of introductory biology classes.18

Surveys of scientists found 5 % believe that ‘humans were created in their current form less than 10,000 years ago.’19 , 20 This means 10,000 of the 213,000 scientists working in academic and basic research were creationists, including 4,200 life scientists. A 1988 survey by Industrial Chemistry magazine found of 519 respondents, 23 % rejected the belief that humans evolved from simple chemical elements. Consequently, according to this survey almost 50,000 scientists are old or young-age creationists.

A survey by Bland of degreed biology professors, many with years of teaching experience in accredited Bible colleges, found 81 % (N = 38) taught both creation and evolution and only 17 % (N = 8) taught evolution alone.21 Of this sample, 44 % (N = 21) taught theistic evolution , 49 % (N = 23) did not, 74 % (N = 35) used creation as an integrating theme in science, and only 24 % (N = 11) used evolution as an integrating theme.

In another survey, Harold and Eve found that fully 25 % of biology teachers believed that God created humans in their present form about 10,000 years ago.22 They also concluded that students in eastern schools were 대부분 likely to accept evolution, and those in southern schools 최소 likely to accept the theory (Table 3).

표 3. The question: ‘God created humanity pretty much in its present form in the last 10,000 years or so.’ (N = 90).

High School biology teachers

Note: Because of rounding off, not all percentages add up to exactly 100%.

Troost found 54 % (173 out of 320) of Indiana secondary school biology teachers believed evolution was theory, not fact, and 43 % (N=163) that evolution should be presented in public schools as one of several alternative theories of origins.23 Troost found fully 73 % of the teachers were creationists of some sort (many were theistic evolutionists), and 72 % rated themselves as ‘very religious’. The survey also found that, contrary to Troost’s expectations, the religious teachers put as much emphasis on evolution as their non-religious colleagues.

In a survey of 125 teachers (56 Christian school teachers and 69 public school teachers in 31 states), Ramsey found that 93 % of Christian school teachers and 29 % of public teachers used the two-model approach 92 % of Christian school teachers and 18 % of public teachers believe the Bible creation account over evolution 98 % of Christian school teachers and 18 % public teachers believe humans were specially created and 74 % of Christian school teachers compared with 17 % of public teachers believe evolution is atheistic.24


추상적 인

The global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pandemic, caused by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2 (SARS-CoV-2), has led to unprecedented social and economic consequences. The risk of morbidity and mortality due to COVID-19 increases dramatically in the presence of coexisting medical conditions, while the underlying mechanisms remain unclear. Furthermore, there are no approved therapies for COVID-19. This study aims to identify SARS-CoV-2 pathogenesis, disease manifestations, and COVID-19 therapies using network medicine methodologies along with clinical and multi-omics observations. We incorporate SARS-CoV-2 virus–host protein–protein interactions, transcriptomics, and proteomics into the human interactome. Network proximity measurement revealed underlying pathogenesis for broad COVID-19-associated disease manifestations. Analyses of single-cell RNA sequencing data show that co-expression of ACE2 그리고 TMPRSS2 is elevated in absorptive enterocytes from the inflamed ileal tissues of Crohn disease patients compared to uninflamed tissues, revealing shared pathobiology between COVID-19 and inflammatory bowel disease. Integrative analyses of metabolomics and transcriptomics (bulk and single-cell) data from asthma patients indicate that COVID-19 shares an intermediate inflammatory molecular profile with asthma (including IRAK3 그리고 ADRB2). To prioritize potential treatments, we combined network-based prediction and a propensity score (PS) matching observational study of 26,779 individuals from a COVID-19 registry. We identified that melatonin usage (odds ratio [OR] = 0.72, 95% CI 0.56–0.91) i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a 28% reduced likelihood of a positive laboratory test result for SARS-CoV-2 confirmed by reverse transcription–polymerase chain reaction assay. Using a PS matching user active comparator design, we determined that melatonin usage was associated with a reduced likelihood of SARS-CoV-2 positive test result compared to use of angiotensin II receptor blockers (OR = 0.70, 95% CI 0.54–0.92) or angiotensin-converting enzyme inhibitors (OR = 0.69, 95% CI 0.52–0.90). Importantly, melatonin usage (OR = 0.48, 95% CI 0.31–0.75) is associated with a 52% reduced likelihood of a positive laboratory test result for SARS-CoV-2 in African Americans after adjusting for age, sex, race, smoking history, and various disease comorbidities using PS matching. In summary, this study presents an integrative network medicine platform for predicting disease manifestations associated with COVID-19 and identifying melatonin for potential prevention and treatment of COVID-19.

소환: Zhou Y, Hou Y, Shen J, Mehra R, Kallianpur A, Culver DA, et al. (2020) A network medicine approach to investigation and population-based validation of disease manifestations and drug repurposing for COVID-19. PLoS Biol 18(11): e3000970. https://doi.org/10.1371/journal.pbio.3000970

학술 편집자: Nicole Soranzo, Wellcome Trust Sanger Institute, UNITED KINGDOM

받았다: June 5, 2020 수락됨: October 28, 2020 게시됨: November 6, 2020

저작권: © 2020 Zhou et al. 이것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 표시 라이선스의 조건에 따라 배포되는 오픈 액세스 기사로, 원본 저자와 출처가 표시되는 경우 모든 매체에서 무제한 사용, 배포 및 복제를 허용합니다.

데이터 가용성: All data sets used in this study and their sources for downloading can be found in S1 Table. The bulk and single-cell RNA-Seq data used in this study were downloaded from the NCBI GEO database with accession numbers GSE63142, GSE130499, and GSE134809. The lung and human bronchial epithelial single-cell data were downloaded from https://data.mendeley.com/datasets/7r2cwbw44m/1. Source code, the human protein-protein interactome, and drug-target network can be downloaded from https://github.com/ChengF-Lab/COVID-19_Map. All other relevant data are within the paper and its Supporting Information files.

자금: This work was support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Aging (R01AG066707 and 3R01AG066707-01S1) and the National Heart, Lung, and Blood Institute (R00HL138272) to F.C. This work has been also supported in part by the VeloSano Pilot Program (Cleveland Clinic Taussig Cancer Institute) to F.C. 자금 제공자는 연구 설계,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출판 결정 또는 원고 준비에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습니다.

경쟁 관심: 저자는 경쟁 이익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선언했습니다.

약어: ACEI, angiotensin-converting enzyme inhibitor AP-MS, affinity purification–mass spectrometry ARB, angiotensin II receptor blocker AT2, alveolar type II Co-IP+LC/MS, co-immunoprecipitation and liquid chromatography–mass spectrometry COPD,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VID-19, coronavirus disease 2019 DEG, differentially expressed gene DEP, differentially expressed protein dN/dS ratio, nonsynonymous to synonymous substitution rate ratio ES, enrichment score FDA,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R, false discovery rate GSEA, gene set enrichment analysis HCoV, human coronavirus HGMD, Human Gene Mutation Database IBD, inflammatory bowel disease KEGG, Kyoto Encyclopedia of Genes and Genomes OR, odds ratio PPI, protein–protein interaction PS, propensity score RNA-Seq, RNA sequencing RNAi, RNA interference SARS-CoV-2,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2 viORF, viral open reading frame


배경

Structural variations (SVs) including deletions, insertions, duplications, and inversions, a major resource of genomic variation, are known to strongly impact phenotypes [1,2,3,4]. In human genomics research, major breakthroughs have shown that SVs are associated with phenotypes more frequently than smaller genomic variants (e.g., SNPs and InDels) [5]. There are also demonstrated cases in which SVs substantially contribute to human cancers and other various diseases and disorders [6,7,8] by affecting relevant gene dosage, function(s), and/or regulation [1, 3, 9, 10]. In plants, molecular genetic analyses have highlighted the functional importance of SVs on protein-coding and flanking noncoding regions of loci/genes linked to agriculturally important traits, e.g. grain size [11, 12], fruit shape [13], fruit weight [2], and fruit color [14, 15]. However, despite these significant advances, the contribution of SVs, especially large chromosomal rearrangements, to specific traits remains largely uncharacterized in plant organisms. This is particularly true for clonally propagated crops such as grapevine [16, 17] and cassava [18], which are known to accumulate heterozygous somatic mutations. Understanding the genomic context of SVs (and especially heterozygous SVs) can help elucidate the basis of phenotypic diversity.

복숭아 (프루누스 페르시카) is the third-ranking clonally propagated temperate tree crop (after apple and pear) in terms of annual global production (FAOSTAT). Peach has been widely studied as a model for the genus 프루누스 and for other Rosaceae perennial fruit trees [19, 20]. However, the characterization of genome-wide SVs and their potential phenotypic impacts remains a largely unexplored area. It is notable that the heterozygous SVs contribute to functional impacts during domestication [17], while the currently available peach reference genome generated from a double haploid genotype of peach cv. Lovell [21, 22] has resulted in the loss of heterozygous genomic information. Therefore, a high-quality heterozygous peach genome is currently needed for genome-wide mining of SVs that may impact desirable traits.

Peach originated in China over 2,000,000 years ago [23, 24] and wide phenotypic variations in fruit size, shape, color, texture, and flavor have been retained throughout its 8500-year domestication [25]. Notably, SVs were found to contribute to distinct peach phenotypic differences in Mendelian fruit traits such as flesh color [26], skin pubescence [27], flesh softening and adhesion [28], and stone texture [29]. Therefore, initiating a study of high-confidence SVs in peach populations can advance our understanding of a wide range of agronomically desirable traits.

Fruit shape is a highly valued agronomic trait in cultivated peach, and inheritance of this qualitative fruit shape was initially described to be under the control of a single Mendelian factor [30]. This dominant “NS” for “saucer-shaped” locus was later mapped to the distal part of chromosome 6 by linkage analysis [31,32,33,34]. Flat fruits were found to carry the heterozygous dominant “Ss” genotype, whereas round fruits retain the ancestral homozygous recessive “봄 여름 시즌” genotype note that the homozygous dominant mutational genotype “봄 여름 시즌” produces aborted fruits during early fruit development [31, 33, 35]. Using SNP-based GWAS (genome-wide association study), multiple strongly fruit-shape-associated SNP signals have been mapped to the “NS” locus [36,37,38]. Candidate flat-fruit shape genes at this locus include PpCAD1 (constitutively activated cell death 1) [37] and LRR-RLK (leucine-rich receptor-like kinase) [35]. However, a recent population-scale study suggested that the reported mutations for these two genes are apparently insufficient to explain flat fruit shape traits in some cultivars [39]. Thus, genetic basis underlying this trait merits further investigation.

Here, we generated a high-quality de novo genome assembly for a flat peach cultivar using high-depth PacBio long-read data complemented with Illumina short-read data and used it as the basis to reveal a high proportion of genomic sequence occupied by heterozygous SVs in peach genome. We produced a comprehensive SV map for peach across 149 peach accessions, characterized SV hotspots at population-scale, and provided insights into the selection of SVs during peach domestication and improvement. SV-based GWAS facilitate our identification of a 1.67-Mb heterozygous inversion that resulted in the upregulation of its adjacent gene PpOFP2 to cause flat fruit shape. Thus, our study presents a high-quality peach genome assembly and a comprehensive SV map that substantially deepens our population-level understanding about the long-term functional impacts of SVs in peach and also illustrates an example for how SV data can be profitably used in plant science to gain basic functional insights.


19.1: Population Evolution - Biology

Nadya Ali's research promotes the recovery of endangered species

Spotlight written by Jordan Greer

Nadya Ali is a 3 rd year PhD candidate in the Committee on Evolutionary Biology. Her research aims to promote the continued recovery of endangered species. After graduating from Barnard College (2013), she spent much of her time focused on social justice—this passion culminated in her documentary film, “Breaking Silence.” At the University of Chicago, she brings that same drive to her research as she investigates strategies to combat infertility in her model species, the critically endangered black-footed ferret (무스텔라 니그리페스). Although she works on a single species, the results of her research could impact recovery efforts for endangered mammals across the globe.

With the support of her advisor, Dr. Rachel Santymire, Nadya works to develop approaches to overcome the high levels of male black-footed ferret infertility that have emerged within captive populations. She investigates how factors of captivity, such as diet, may lead to ferret infertility through sperm DNA damage. Additionally, Nadya is developing an assay to screen for the levels of DNA damage present in ferret sperm—the results of which could help scientists and managers determine which males would have the best chance of breeding successfully. Then, she is applying molecular techniques to investigate how gene expression differs between fertile vs. infertile individuals. Taken together, Nadya’s research will contribute to captive M. nigripes management efforts, so that more individuals can be released back into the wild.

Nadya's research i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Hinds Fund, the University of Chicago Diversity and Inclusion Grant, and the Association of Zoo’s and Aquarium’s Saving Species from Extinction (SAFE) Grant. With their support, she has been able to gather data from various captive breeding sites, including the Colorado National Ferret Conservation Center and Louisville Zoological Gardens. These funds also allow her to spend time collecting samples from M. nigrepes 야생에서.

However, in Nadya's view, it’s the people she’s met through the University of Chicago that has made the greatest impact: “CEB attracts a diverse group of people with different expertise and backgrounds, and—in a non-traditional way—it’s trained me to be a more critical thinker and scientist.” Once completed with her dissertation work, Nadya plans to use her newfound skills and connections to continue her fight for social good, both for animal and humankind.


비디오 보기: 호주 뺨치게 재미있는 마다가스카르 생물들의 진화 이야기! (할 수있다 2022).


코멘트:

  1. Tobechukwu

    내 생각에, 당신은 틀 렸습니다. 내 입장을 방어 할 수 있습니다. PM에 이메일을 보내주세요.

  2. Incendio

    진정한 문구

  3. Pereteanu

    얼마나 훌륭한 메시지인지 축하합니다.

  4. Maumi

    또 다른 변형이 가능합니다

  5. Umar

    당신은 실수하지 않았습니다



메시지 쓰기